동해해경청, 동해안 오염사고 대폭 증가
동해해경청, 동해안 오염사고 대폭 증가
  • 강원영동취재본부/김상태 기자
  • 승인 2014.01.2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일보=강원영동취재본부/김상태 기자] 강원도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지난해 동해안(속초~포항 해역)에서 발생한 해양오염사고는 총 36건 유출량256㎘로, 2012년 30건 124㎘대비하여 유출량이 107% 증가하였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4월15일 동해 티안윤호(화물선, 3911t)침몰과 10월15일 청루15호(화물선, 8461t)침몰로 각각 118㎘, 129㎘의 기름이 유출되는 등 대형 해양오염사고가 증가하여 유출량이 증가한 것을 분석했다.

지역별로는 포항 14건에 130㎘, 동해 12건에 118㎘, 속초 10건 8㎘ 순으로 제철소 등 임해사업 시설이 밀집해 있고 대형 유조선과 화물선의 입·출항이 빈번한 포항해역에서 전체 유출량의 51% 차지했다.

청 관계자는 "항만공사 등 대형 국책사업에 동원된 선박에 대하여 해양환경감시원의 순찰을 강화하고 현장지도 및 홍보활동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라며 "해양오염사고시 신속한 대비·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하여 불시 방제훈련, 122구조대 사고선 유출구 봉쇄 훈련, HNS 시설 사고 공동 대응 합동훈련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방제대비·대응 태세를 확립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