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즐기자 가을 축제>햇살 가득한 여주! 달콤한 추억 여행
<즐기자 가을 축제>햇살 가득한 여주! 달콤한 추억 여행
  • 여주/임경수 기자
  • 승인 2013.10.27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 내달 8~11일 신륵사 관광지 일원서 ‘제15회 오곡나루축제’
▲ ‘여주 오곡나루축제’가 여주 신륵사 관광지 일원에서 펼쳐진다. 사진은 초대형 장작불 고구마 통을 활용해 고구마를 구워먹는 모습.

고구마·놀이·동물농장 등 테마별 8개 마당 구성
먹거리·즐길거리·볼거리 풍성… 관광객 ‘유혹’

‘햇살 가득한 여주! 달콤한 추억 여행’이라는 주제로 제15회 여주 오곡나루축제가 다음달 8일부터 11일까지 여주 신륵사 관광지 일원에서 펼쳐진다. 이번 축제는 그동안 ‘진상명품축제’, ‘여주쌀 고구마축제’ 등으로 이어져 오다가 올해 쌀을 비롯한 고구마와 땅콩 및 과일 등 여주에서 생산되는 모든 농·특산물이 한자리에 모이는 종합축제로 치뤄진다.
‘오곡나루축제’라는 명칭에서도 알 수 있듯이 오곡(여주에서 생산되는 모든 농.특산물)과 여주의 옛 나루터 풍경을 재현하여 축제로 승화시키는 차별화된 축제로 도약하고 있다.
축제 기간 중인 11일 ‘여주 농업인의 날 행사’도 병행하여 진행하면서 농업인들이 한 해 동안 농사지으며 쌓인 피로를 풀고 화합을 다진다.

▲ 볏가마니 실은 황포돛배 재현모습.

-테마별 구성, 여주 나루터 생생한 체험·볏가마니 실은 황포돛배

이번 축제의 특징은 형식적인 틀을 과감하게 벗어던지고 ‘고구마당’, ‘놀이마당’, ‘동물농장’ 등 ‘마당’별로 꾸며 관람객들이 옹기종기 모여 테마가 있는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배려했다.
테마는 8개의 특성화된 ‘마당’으로 마련해 고구마와 쌀을 테마로 해 마당극 등을 펼치는 ‘고구마당’, 동물과 함께하는 ‘동물마당’, 나루터를 주제로 하는 ‘나루마당’과 ‘나루거리’, 화합의 축제를 보여주는 ‘씨름천하 한마당’, 먹을거리가 모여 있는 ‘오곡주막’, 고구마 굽기와 체험 및 판매부스인 ‘미도리랑’(청정지역 무공해 여주쌀 캐릭터, 회랑), 여주 농·특산물의 판매와 전시공간인 ‘오곡장터’를 준비했으며, 이밖에도 거지놀이 퍼포먼스, 지게 윷놀이 등 흥겨움을 더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우선 나루터를 주제로 한 ‘나루거리’의 경우 신륵사관광지 인근의 나루터에 옛 나루터의 풍경을 보여주는 깃발을 내걸고 볏집단을 쌓아놓아 조선시대 나루터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주고, 인근 도로에서는 ‘우마차’도 운영하며 즐길거리를 제공하며, 남한강에서는 황포돛배를 운행하면서 옛 수로문화가 번성했을 당시의 여주 나루터의 번영 상황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나루마당’은 그림 그리는 화가가 주축이 되고 관람객이 함께 커다란 천에 물감을 뿌리고 그림을 그리는 ‘액션페인팅’을 펼치고, 사진 전시도 이루어지는데 이때 ‘여주시’를 주제로 해 미리 찍어둔 사진을 매듭을 이용해 전시함으로써 관람 자체가 역동적으로 보이도록 했다.
더불어 노벨문학상을 받은 명작 ‘고도를 기다리며’를 행사장에서 관객과 배우가 함께 공연장을 이용해 연극에 직접 참여하기도 하는 공연이 준비돼 있고, ‘갑돌이와 갑순이’를 즉흥극으로 각색해 배우가 관객과 함께 공연을 펼치기도 하며, 나루터를 주제로 해 캐리비안 해적과 같은 모습을 보여주는 ‘펜싱쇼’가 이색적이고, 여주와 나루터에 얽힌 이야기를 관람객이 함께 둘러앉아 듣는 ‘스토리텔링’은 깊어가는 가을의 소중한 추억이 될 것이다.

▲ 동물마당에서는 관람객이 직접 동물에게 먹이를 줄수 있다.

-여주쌀, 고구마 주제로 마당극 등 선보여
행사 첫날인 8일 오곡나루축제 행사장에서는 공식 개막식 없이 ‘고구마당’이라는 테마로 신명나는 공연이 펼쳐지는데, 여주쌀과 고구마를 주제로 ‘오곡나루 마당극’을 공연하며 ‘대왕님도 여주 고구마와 쌀 없이는 못살아!’라는 주제로 여주쌀과 고구마의 우수성을 해학적으로 표현한 ‘쌍방향 마당극’이 열려 흥겨운 축제의 개막을 알린다.
또 축제의 시작을 관광객과 함께하는 분위기를 만들어내기 위해 ‘퓨전식 안무와 댄스’를 선보여 친근감을 더해주고, ‘놀이마당’에서는 이벤트를 진행하는 진행자가 여러 가지 게임을 통해 관광객에게 웃음을 전해준다.
어린이들에게 관심이 많은 ‘동물마당’에서는 송아지와 돼지, 조랑말, 토끼 등이 등장하게 되는데 관람객이 직접 동물에게 먹이를 주거나 구경을 하고, 두 마리의 토끼나 돼지 등을 풀어놓고 목표점을 돌아오도록 하는 게임을 해 어떤 동물이 우승을 하는지를 알아맞히는 흥미진진한 가족 참여마당도 준비했다.
특히 이번 축제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씨름천하 한마당’은 천하장사 이태현의 씨름강습과 경기 방법 등을 관람객에게 가르쳐주는 ‘씨름교실’은 물론, ‘놀이마당’에서는 ‘손바닥씨름, 나들어봐라, 줄씨름, 쌀가마니 오래들기, 선수를 넘겨라’ 등 다양한 씨름을 이용해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가마솥 쌀밥, 장작불 고구마 맛있다 냠냠
예전부터 축제는 먹을거리가 풍부해야 한다는 인식이 많았는데 이번 오곡나루축제에서는 ‘오곡주막’이 열려 대형 가마솥을 이용한 여주쌀밥(비빔밥)을 2000원의 저렴한 비용으로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평일은 약 5000명, 주말은 약 1000명 등 행사기간 중 약 3000명에게 가마솥 여주쌀밥을 제공하고, 뚝배기를 이용한 색밥(고구마 등을 넣은 색깔이 있는 밥)을 가족단위로 지어 먹을 수 있게 했다.
먹을거리와 즐길거리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미도리랑’(청정지역 무공해 여주쌀 캐릭터, 회랑)을 운영해 초대형 장작불 고구마 통을 활용해 고구마를 구워먹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관내 업체와 개인이 운영하는 ‘체험부스’에서는 ‘한지체험’과 ‘압화체험’ 등을 경험할 수 있으며, 여주관내 업체와 개인이 운영하는 판매부스는 고구마 자색 막걸리, 쌀찐빵 등도 판매해 여주의 농·특산물을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
먹고, 보고 즐긴 후 믿을 수 있고 싱싱한 여주 농·특산물을 한 꾸러미 구입할 수 있도록 ‘오곡장터’가 마련했는데 여기서는 여주쌀·고구마·땅콩·사과·배 등 여주에서 생산된 우수한 농·특산물을 판매할 수 있도록 60개소의 판매부스가 마련돼 있을 뿐만 아니라, 여주햅쌀을 즉석에서 도정해 판매하고, 도자기 판매관도 운영하며 구입한 물품의 편리한 배송을 위해 여주우체택배가 입점해 물품 택배 서비스도 제공한다.
아울러 ‘오곡장터’에는 ‘여주 명품 농·특산물 전시장’이 마련했는데 이곳에서는 다양한 벼 품종, 쌀농사 모습, 고구마 싹 등이 전시돼 있어 여주의 선진농업을 한눈에 볼 수 있고, 여주에서 나오는 배·사과·포도·버섯·땅콩 등을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으며, ‘국화전시관’에서는 여주의 우수한 국화분재 전시 및 화단이 조성돼 있어 관람객의 눈을 즐겁게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