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급랭… 책임 공방 가열
南北 급랭… 책임 공방 가열
  • 전민준·문경림 기자
  • 승인 2013.09.22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北반인륜적 행위”… 北 “상봉 무산 南책임”
▲ 남북교류, 다시 그늘지나 북한이 돌연 남북이산가족상봉 행사를 연기하겠다고 발표한 다음날인 22일 오전 서울 중구 남산동 대한적십자사에서 관계자가 이어지는 문의 전화를 받고 있다.

북한이 지난 21일 이산가족 상봉을 일방적으로 연기하면서 이에 따른 남북의 책임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또 북측의 이번 결정으로 인해 완화조짐을 보이던 남북관계가 다시 당분간 경색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이날 북한의 일방적인 이산가족 상봉 연기 통보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모든 이산가족들과 국민 가슴에 대못을 박는 반인륜적 행위”라고 밝혔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이 이산가족의 가장 큰 아픔을 치유하는 일이자 순수하게 인도적 차원에서 준비해온 이산가족 상봉을 4일 앞두고 일방적으로 연기한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북한은 22일 우리 정부의 비판을 정면 반박하며 상봉 무산에 대한 책임을 남측으로 돌렸다. 그러나 상봉재개 가능성에 대해서는 여지를 드러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서기국 보도를 통해 통일부가 북한의 이산가족상봉 연기를 ‘반인륜적 행위’라고 유감을 표명한 것에 대해 “우리의 동포애적이고 인도주의적인 성의와 노력에 극악한 대결망동으로 도전한 괴뢰패당이야말로 용납못할 반인륜적범죄자들”이라고 비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어 “책임을 회피하고 우리에 대한 반감과 악의를 선동해 북남관계 개선의 흐름을 차단하려는 반민족적 기도의 발로”라고 덧붙였다.

이산산봉 행사와 금강산 관광재개를 위한 실무회담을 연기한 것에 대해서는 “괴뢰패당의 극악한 동족 대결 책동의 산물로서 그 책임은 전적으로 남조선 보수패당에 있다”고 책임을 우리 정부에 돌렸다.

조평통은 “인도주의에 대해 말할 체면이 없다”며 “지금까지 북남 인도주의 사업은 남조선 당국이 아니라 모두 우리의 주동적 발기와 노력에 의해 성사돼 왔다”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다만 “북남 인도주의 사업을 진척시켜 겨레의 고통과 아픔을 덜어주고 북남관계 개선에 이바지하려는 우리의 입장과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며 상봉 재개 가능성에 여지를 남겼다.

그러면서 “인도주의 사업을 비롯한 북남관계 문제 해결과 관계 개선을 바라지만 우리의 존엄과 자존심을 조금이라도 건드리고 우리를 해치려는 대결망동에 대해서는 결코 묵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조평통은 “우리의 경고가 빈말이 아니라는 것을 똑바로 알고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 북남관계의 전도는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있다”고 위협했다.

한편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나흘 앞두고 북한이 돌연 행사를 무기 연기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우리측 사전선발대와 지원인력 전원이 22일 북에 철수했다.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행사 준비를 위해 방북했던 선발대와 시설점검 인력 등 75명이 이날 오후 2시쯤 모두 복귀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