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폐기물처리장서 폭발…2명 사망·8명 부상
전주 폐기물처리장서 폭발…2명 사망·8명 부상
  • 송정섭 기자
  • 승인 2013.04.24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후 2시18분께 전북 전주시 여의동 한 폐기물처리공장 소각로 인근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인명피해가 속출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소각로 인근에서 인부 10여명이 폐기물 선별작업 중 갑자기 '쾅'하는 소리와 함께 폭발했다.

이 사고로 송모(38·영업팀장)씨와 이모(61·굴삭기운전사)씨 등 2명이 숨졌고, 8명은 전신화상 등 크고작은 부상을 입어 전북대학교병원과 전주예수병원 등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그러나 8명의 부상자 중 서모(47·페이로더 기사)씨가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과 함께 불이나자 소방당국은 60명의 소방대원과 20대의 소방차를 동원, 화재진압을 벌였고, 산림청도 산불진화헬기를 띄워 불길을 잡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인부들이 폐기물 선별작업을 하던 중 인화성이 있는 폐기물이 발화 돼, 폭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