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삼성證 압수수색 성공적 마무리
檢, 삼성證 압수수색 성공적 마무리
  • 신아일보
  • 승인 2007.12.03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자금 관리 단서 상당수 확보…본격 분석 돌입
검찰 삼성 특별수사·감찰본부(본부장 박한철 검사장)는 삼성증권 전산센터와 삼성SDS 이데이터 센터에 대해 나흘째 이어진 압수수색을 3일 오전 10시40분께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분석 작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김수남 특본 차장검사(공보관)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압수수색 대상물을 상당 부분 확보했다”며 “이 부분을 꼼꼼하게 분석해 그룹차원에서 조직적인 개입이 있었는지 실체를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특본은 이번 압수수색 과정에서 그룹 비자금을 조성하는데 이용됐을 것으로 보이는 차명계좌가 임원들의 실명으로 개설된 정황을 잡고 대검 계좌추적팀의 도움을 받아 자금의 흐름을 쫓고 있다.
이와 함께 차명계좌를 관리해 온 삼성증권 박모 전 과장이 보낸 ‘차명계좌 100여개를 만들어 관리했다’는 내용의 협박성 e메일 등 비자금 관리 단서가 될만한 자료들을 상당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차장검사는 “고객 정보가 담긴 자료는 일절 압수한 바 없다. 2000년 이후 특정 임직원들의 컴퓨터 접속기록을 보려고 한 것”이라며 범위를 일부 특정했으나 임원이 누구인지 밝혀달라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특본의 압수수색 대상은 4.8테라바이트(TB)로 PC 50대의 하드디스크에 저장할 만한 분량이다. A4 용지로는 14억장에 달하며, 영화 파일은 2400개, MP3 파일은 2320곡을 담을 수 있는 분량이다.
특본은 또 압수물에 대한 1차 분석 결과 출국금지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10여명의 사건 관계자를 추가 출금조치했다. 이에 대해 김 차장은 “수사를 위해 긴요하다고 판단되는 사람들에 대해 출금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특본은 지난 주말께 이용철 변호사(전 청와대 법무비서관)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 변호사는 기자회견 때 제기한 의혹과 관련해서 언론에 공개된 수준의 자료를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특본은 특검에 앞서 압수수색과 계좌추적을 통해 필요한 자료를 확보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특검이 본격 수사를 하기 전까지 마무리는 짓고 간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며 “앞으로 압수수색과 자금추적에 치중하겠다”고 말해 추가 압수수색을 단행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와 함께 특본은 전날 휴식을 취한 김용철(49) 변호사를 이날 오후 다시 불러 그룹 비자금 조성 및 로비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캐물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