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주가조작 여부, 법이 가려줄 것”
“주가조작 여부, 법이 가려줄 것”
  • 신아일보
  • 승인 2007.11.19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기자클럽 제17대 대선 후보 초청 토론회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 후보는 BBK 주가조작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19일 “나는 주가를 조작할 전문지식도 없고, 그럴 생각도 없었다”면서 “주가조작에 가담했는지 안 했는지는 법이 살아있다면 가려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63빌딩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제17대 대통령 후보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이 문제는 법에 맡기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경준씨가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는 ‘이면계약서’에 대해서는 “그런 것은 없다”며 “(김경준씨가) 아마 다른 것을 가지고 이면계약을 했다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선거를 한 달 앞두고 이면계약을 했다는 사람의 말을 어느 정도까지 믿어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이면계약서가 있다는 김경준씨의 말을) 믿는 후보들이 딱하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3년 반 동안 김씨에게 (국내에) 들어오도록 권유했는데 이를 거절하다가 대선 30일을 앞두고 들어왔다”면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들이 법을 어긴 한 젊은이의 입을 쳐다보며 거기에 매달려 승부를 걸려는 모습을 보면서 매우 안타깝고 한국의 미래가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김씨와 동업을 하게 된 경위에 대해서는 “김씨 본인이 사무실로 직접 찾아와 사업에 대한 브리핑을 했고, 누나 에리카 김과 김씨 부모로부터도 이야기를 많이 듣고 부탁을 받았다”면서 “그래서 동업을 하려 했으나 창립단계에서 ‘안 되겠구나’해서 일찍 그만 뒀고 그 이후에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때 동업자가 벌인 금융사건에 대해 피해자들에게 사과할 용의가 없나”라는 질문에는 “나와는 별개의 문제이고, 헤어진 이후 발생한 문제”라면서 “범법자와 함께 도의적인 책임을 지라면 좀 문제가 생긴다. 어디까지나 범법자가 심판을 받고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후보는 “검찰이 어떤 수사결과를 발표해도 인정할 수 있나”라는 질문에는 “완전히 관계가 없는 일이니 검찰이 조사해보면 저를 부를 이유가 없을 것”이라며 “2002년에 김대업 사건으로 사실상 검찰이 큰 불명예를 안았고 한나라당은 정권을 빼앗겼다. 대한민국 검찰의 양심을 믿고자 한다”고 대답했다.
그는 도곡동 땅의 매각대금이 다스를 통해 BBK로 들어갔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상식 이하”라며 “검찰에서도 땅값은 땅값이고 다스는 다스라는 것을 안다. 정치권의 계획적 음모”라고 비난했다.
이 후보는 “이 후보의 지지율이 내려가고 이회창 후보의 지지율이 오를 경우 대선 승리를 위해 이회창 후보로의 단일화가 가능한가”라는 질문에는 “그런 일이 없을테니 답변드리지 않아도 된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자녀 위장 취업과 관련해서는 “그 문제는 실제 근무를 했느냐 안 했느냐의 실체보다는 그 사실 자체가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제 불찰”이라며 “부끄럽고 송구스러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사과했다.
그는 또 “세금을 덜 내기 위해 그런 것은 아니다”라며 “그런 것에 많이 소홀했다. 큰 교훈이 되지 않았나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양귀호기자
ghy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