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K 문제있다면 책임지겠다”
“BBK 문제있다면 책임지겠다”
  • 신아일보
  • 승인 2007.11.05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 “불법적 방법 당선되면 대통령직 수행 문제 생긴다”
관훈클럽 초청 대선 후보 토론회 참석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5일 “대통령이 되더라도 BBK에 문제가 있다면 (대통령)직을 걸고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대선 후보 토론회에 참석해 “내가 BBK와 관계가 없다는 것을 금융감독원이나 검찰조사에서도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법적인 문제는 법으로 따져서 하면 되는데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정치인들이 문제를 만들어 이야기하는 것은 잘못”이라며 “앞으로 밝혀질 문제가 여러 가지 있지만 법으로 해결될 것이다. 이 문제는 무한 책임을 지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또 “대통령이 불법적인 방법으로 당선되면 대통령직을 수행하는데 문제가 생긴다”며 “이는 법을 개정해서라도 대통령직에 문제 있다면 사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국민은 내가 주가조작을 했다는 것을 믿을 사람이 없다. 주가조작 전문가도 아닌데 무엇이 답답해서 주가조작에 끼어들겠느냐”며 “김경준씨가 주가조작을 해서 피해자가 5000명이 된다면 피해자들이 ‘헛돈’을 주고 미국에서 구속된 사람만 추궁하고 있겠느냐. 피해자들도 나와 관계가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매우 간단한 범죄행위에 속하는데 정치적으로 굉장히 복잡하게 됐다”며 “한국에서 저지른 죄는 한국에서 재판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 원칙하에 2년 반 동안 여려 차례 귀국해야 한다고 (김씨를) 독려했다.
그런 김씨가 대선을 앞두고 갑자기 귀국하겠다고 하니 심경 변화가 무엇인지 정치적으로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명박 후보는 5200여명에게 피해를 입힌 옵셔널벤처스의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전성남기자
jsnsky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