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증시호황에 은행 펀드 판매수익 급증
증시호황에 은행 펀드 판매수익 급증
  • 신아일보
  • 승인 2007.07.3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금·대출서 펀드 판매 등 수수료 수익 부문 강화
증시호황과 펀드 열풍에 힙입어 상반기 시중은행들의 펀드판매 수수료 수익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의 상반기 펀드 판매 수수료 수익은 1,92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1,165억원보다 65.6% 증가했다.
분기별로도 올해 1/4분기 897억원에서 2/4분기 1,302억원으로 15.1% 늘어나 증가 추세다.
하나은행의 상반기 펀드 판매수수료 수익은 45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246억원보다 82.9% 급증했다.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있는 신한은행과 우리은행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70∼80% 가량 늘어난 1,300억원과 530억원의 수수료 수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은행들은 최근 전통적인 예금과 대출 영업이 예전만 못해지면서 펀드 판매 등 수수료 수익 부문을 강화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하반기 영업점평가 지표에서 펀드 판매 실적을 점수에 반영했고, 하나은행도 하반기 대대적인 펀드 판매 목표를 세운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