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건희 “위기론, 4년후 변화대비”
이건희 “위기론, 4년후 변화대비”
  • 신아일보
  • 승인 2007.07.3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속한 변화에 대응토록 창조경영에 더 힘써야”
삼성電수원사업장 ‘2007 선진제품 비교전시회’참석

이건희 삼성 회장이 삼성 위기론에 대해 “지금 당장 힘들다는 게 아니라 4~5년 뒤 변화에 대비하자는 의미"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지난 27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열리고 있는 ‘2007 선진제품 비교전시회'에 참석해 전자 계열사 사장단 회의를 주재하고 참석한 경영진들에게 미래의 급속한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창조경영에 더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 회장은 이 자리에서 “2010년 정도 되면 지금 예측하기에는 힘들 정도의 급속한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며 “지금부터 디자인, 마케팅, R&D 등 모든 분야에서 창조적인 경영으로 변화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경영진들과 함께 전시된 제품들을 살펴본 뒤 “삼성의 제품 경쟁력이 높아진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도 금형, UI(유저 인터페이스), 소프트웨어, 최종 마무리 등에서 아직 뒤지고 있다"고 지적하고 “예전에는 선진 기업이라는 등대가 있었지만 이제는 망망대해를 스스로 헤쳐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삼성의 ‘선진제품 비교전시회'는 이 회장이 지난 1993년 신경영을 선언하면서 ‘제품과 기술력 차이를 한 눈에 살펴보게 한다'는 차원에서 시작한 행사로 삼성이 첨단 분야에서 월드베스트 제품을 확보하는 원동력이 돼 왔다.
올해 전시회는 ‘초일류를 향한 창조적 혁신과 도전'이라는 주제로 지난 16일부터 27일까지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실내체육관에 총 6개관 2,150㎡규모로 삼성 제품을 비롯한 70개 품목, 566개 세계 유명제품이 비교·전시됐다.
디지털미디어관, 정보통신관, 생활가전관, 반도체관, LCD관, 디자인관 등 총 6개의 각 전시관에는 삼성 제품을 비롯해 소니, 파나소닉, 샤프 등 일본 제품들과 GE, 노키아, 애플 등 분야별 세계 최고의 제품들이 총망라 됐다.
특히 올해는 2015년을 시점으로 변화가 예상되는 미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혁신 제품들의 개념을 제시하고, 하드웨어 비교 중심에서 디자인, 인터페이스 등 소프트 경쟁력에 대한 비교를 강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