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日 고등어 국내산 둔갑 유통업체 입건
日 고등어 국내산 둔갑 유통업체 입건
  • 부산/김삼태 기자
  • 승인 2011.08.18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특사경, 특별점검 결과 5개소 적발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이하 특사경)는 부산지역 소재 수산물 제조·가공업체 및 수입업체 등 80여개소를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한 결과 일본산 고등어를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유통·판매한 업체 등 5개소를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과 ‘식품위생법’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들은 지난 3월 일본 후쿠시마 지역 원전 사고로 인근 바다가 오염되면서 일본산 수산물이 방사능에 오염됐을 것을 우려한 소비자들이 일본산 수산물 구입을 기피하자, 일본산 고등어를 국내산으로 둔갑시키는 등의 수법으로 원산지를 속여 부당이득을 취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A업체는 국내산 고등어 가격이 급등하자 일본 업자와 짜고 저가의 일본산 고등어 61톤을 수입해 국내에서 임가공한 후 한국산 고등어로 둔갑시켜 일본으로 다시 역수출하려고 사전 모의했으며, 실제 가공한 일본산 고등어 12톤(시가 3,800만원)을 한국산으로 원산지를 속여 일본으로 수출했다.


또 A업체로부터 가공을 의뢰받은 사하구 소재 B업체는 원산지가 일본산 임을 알면서도 고등어 12톤을 가공해 한국산으로 허위·표시해 납품하다 적발됐다.


한편, 사하구 소재 수산물 제조업체로부터 일본산 간고등어를 납품받아 판매하는 울산시 소재 C업소는 일본 원전사고로 일본산 고등어가 잘 팔리지 않자 일본산 간고등어 약 120kg(800미)을 국내산 간고등어로 원산지를 거짓 표시해 대형마트내 수산물코너에 진열·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다른 사하구 소재 D업체는 국내산 오징어 가격이 상승하자 중국산 오징어를 대량 수입해 중국산 오징어와 국내산 오징어를 4:6비율로 혼합한 오징어블럭채 제품 약 25톤(판매가 9,000만원 상당) 가량을 “국내산 100%”로 허위 표시해 중간 도매상을 통해 중국 음식점 등에 유통·판매했다.


또 D업체로부터 오징어를 납품받은 대전시 소재 E업체는 원양산(페루) 오징어를 원료로 오징어채 약 13톤(판매가 3,700만원 상당)을 가공한 후 제조일자와 유통기한을 임의로 연장 표시해 수중에 유통시켰다.


부산시 특사경은 “소비자들이 육안으로 국내산과 일본산 등 수입산 수산물을 구별하기가 쉽지 않고 최근 국내산 고등어 및 오징어 어획량의 감소로 가격이 급등하고 있어 원산지를 허위 표시하는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입산 수산물 취급업체 등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