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개각 때 정치인 기용 자제해야"
"이번 개각 때 정치인 기용 자제해야"
  • 양귀호기자
  • 승인 2010.12.26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청문회서 2012년 출마 않는것 확답 받을 것"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26일 "개각을 한다면 이번에는 정치인 입각은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낮 서울 여의도에서 출입기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그동안 공석이었던 감사원장과 국민권익위원장 등의 인사를 비롯한 개각 가능성과 관련, "정치인이 입각한다면 8개월짜리 개각이 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명박 대통령의 임기가 사실상 1년 반 남았다"며 "여기에 인사청문회를 거치고 입각을 하게 되면 1년 뒤에 선거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역 정치인이 아니더라도 2012년 총선 출마 예정자는 (입각을) 하지 않는 게 원칙이다.

입각한 정치인도 이제는 정리를 하는 단계가 돼야 한다"며 "(개각 후) 인사청문회를 할 때 2012년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확답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역대 정권에서 임기 초반에는 정치인이나 시민단체 인사들이 입각했으나 임기를 정리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안정적인 마무리를 위해 테크노크라트(기술관료)가 입각해 왔다"며 정치인이 아닌 기술관료가 이번 개각에 포함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감사원장과 권익위원장의 공석이 계속되고 있는 데 대해 "이렇게 공석이 길어지면 그 기관의 존립에 대해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작은 정부를 추구한다고 하는데, 오래 비워둬도 문제가 없으면 정부조직법 등을 바꿔 기관을 통폐합하든가 해야 한다"고 꼬집기도 했다.

개각이 지연되고 있는 데 대해서는 "이 대통령이 원래 결정을 못하는 사람이다.

(현대그룹 시절) 정주영 명예회장이 결정한 것을 일만 불도저처럼 했기 때문"이라며 "정권 초반 이 대통령 주변 사람의 인터뷰를 보면 공통점이 '대통령이 논쟁만 붙여놓고 결정을 못한다'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