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2010 세계대백제전’ 일본인 관람객 유치 ‘청신호’
‘2010 세계대백제전’ 일본인 관람객 유치 ‘청신호’
  • 충남/김기룡기자
  • 승인 2010.07.1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9월 18일 개최되는 2010 세계대백제전에 일본인 관람객이 교류 지역에서만 5000여명이 넘게 방문할 것으로 예상, 일본인 관람객 유치에 청신호가 켜졌다.


충남도는 중부권 시즈오카와 27년간 자매결연 관계인 구마모토 등 규슈지역에서 민간차원의 관람객이 대거 방문하겠다는 희소식을 계속 전해오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도는 또 구마모토현, 나라현, 시즈오카현 지사를 비롯해 군마현과 나라현의회, 사카이시, 교토시 등 관계 사절단도 방문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2월 제61회 삿포로 눈축제시 백제왕궁 설상을 제작 설치해 훗카이도 방송(HTB) 등을 통해 일본 전역에 세계대백제전을 알리고, 4월에는 나라현에서 평성천도 1300년제를 기념해「충청남도-Day」를 7일간 운영하는 한편, 동경 오사카에서 충남관광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일본 관서지역 홍보에 박차를 가한 결과다.


 현재 일본에서의 관광객 모집은 충남도와 교류하고 있는 구마모토와 나라현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며, 각 지방 민단에서 여행사 등과 협력해 추진하고 있다.


 대부분의 관람객은 항공편을 이용할 계획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세계대백제전이 개막되는 9월부터 대한항공에서 인천~삿포로 간 週 3회 증편하는 한편, 신규로 청주~오사카 간 週 4회, 아시아나항공은 청주~후쿠오카 간 특별기 4편을 운항키로 이미 확정된 상태다.


 항공사의 기존 항공편 외에 신규?증편 또는 특별기 취항으로  세계대백제전을 관람하기 위해 방문하는 길이 쉽게 열릴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그동안 일본 전역을 통한 홍보가 가시적인 효과로 작용되어 일본지역에서 2010 세계대백제전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방문하고자 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일본 관람객이 기대 이상으로 많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