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제2차 UNEP FI 리더십 위원회 연례회의 참석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제2차 UNEP FI 리더십 위원회 연례회의 참석
  • 배태호 기자
  • 승인 2022.12.01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리딩 금융회사 CEO 만나 '위기 속에서의 지속가능금융 역할' 등 논의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30일 UNEP FI(유엔 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의 공식 파트너십 기구인 '리더십 위원회(Leadership Council)'의 제2차 연례회의에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조용병 회장이 위원들과 ESG 경영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30일 UNEP FI(유엔 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의 공식 파트너십 기구인 '리더십 위원회(Leadership Council)'의 제2차 연례회의에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조용병 회장이 위원들과 ESG 경영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조용병 회장이 지난 30일 UNEP FI(유엔 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의 공식 파트너십 기구인 '리더십 위원회(Leadership Council)'의 제2차 연례회의에 참석했다고 1일 밝혔다.

리더십 위원회는 지난해 제26차 UN기후변화당사국총회 이후 글로벌 금융이 ESG에 대한 책임과 역할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신설된 UNEP FI의 최고 권위 위원회이다.

위원회에는 Allianz, AXA, BNP Paribas, Barclays, BBVA, Westpac 등 24개의 글로벌 리딩 금융사 CEO들이 멤버로 참여하고 있으며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초대 위원으로 위촉돼 현재까지 활동 중이다.

'지속가능금융 확대를 위한 정책 및 금융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회의에는 UNEP 사무총장 잉거 안데르센과 UN 기후변화특사 마크 카니 등 글로벌 ESG 인사들과 글로벌 리딩 금융그룹 회장들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IFRS 재단의 국제 지속가능성 표준위원회(이하 ISSB)에서 추진 중인 ESG 공시 등 ESG 관련 규제와 함께 최근 전 세계가 맞이하고 있는 경제 위기 속에서 ESG의 실행력을 강화하기 위한 금융회사 역할에 대해서 논의했다.

조 회장은 이 자리에서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의 ESG 트렌드에 대해 소개하고 ESG 공시는 명확하고 통일성 있는 목표를 제시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인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조용병 회장은 "금융은 ESG에 대한 실행의지가 전 산업에 잘 전파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촉매제가 되어야 한다"며 "신한금융은 아시아의 ESG 선도 기업으로서 전 세계 금융기관들과 함께 '원팀(One team)'이 되어 지속가능한금융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리더십을 발휘하겠다"고 강조했다.

bth7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