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디앤디, 1600억 규모 발전자원 매입 본격화
SK디앤디, 1600억 규모 발전자원 매입 본격화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11.28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렌몬트파트너스와 JV 설립 주주협약 체결
김해중 SK디앤디 에너지솔루션본부장(왼쪽) 파비엔 다볼라 글렌몬트파트너스 아시아퍼시픽 총괄(오른쪽)이 지난 25일 SK디앤디 판교 본사에서 ‘SK디앤디-글렌몬트 조인트벤처(JV) 설립을 위한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SK디앤디]
김해중 SK디앤디 에너지솔루션본부장(왼쪽) 파비엔 다볼라 글렌몬트파트너스 아시아퍼시픽 총괄(오른쪽)이 지난 25일 SK디앤디 판교 본사에서 ‘SK디앤디-글렌몬트 조인트벤처(JV) 설립을 위한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SK디앤디]

SK디앤디(SK D&D)가 1600억원 규모 태양광 발전자원 매입을 본격화한다.

SK디앤디는 영국계 신재생에너지 투자사 글렌몬트파트너스(Glennmont Partners)와 조인트벤처(JV) 설립을 위한 주주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 6월 글렌몬트와 체결한 태양광 사업 공동투자 업무협약의 후속 조치다. 이번 계약으로 태양광 발전자원 매입을 위한 양사 간 협력이 본격화 됐다.

계약 체결식은 지난 25일 경기 성남시 SK디앤디 판교 본사에서 진행됐다. 체결식에는 김해중 SK디앤디 에너지솔루션본부장, 파비엔 다볼라 글렌몬트 아시아퍼시픽 투자총괄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공동으로 출자하는 JV를 설립해 금융 플랫폼을 구축한다. 첫 단계로 80메가와트(MW), 약 1600억원 규모의 태양광 발전자원을 본격 매입한다.

SK디앤디는 △태양광 발전자원 조달·매입 △유지보수(O&M) △전력중개 업무를 담당한다. 글렌몬트는 약 5조원(36억유로) 이상의 자산을 운용하는 청정에너지 인프라 펀드로서 잠재적 투자자 유치, 자본 조달(프로젝트 파이낸싱)의 역할을 수행키로 했다.

김해중 SK디앤디 에너지솔루션본부장은 “글로벌 톱티어 신재생에너지 투자사인 글렌몬트와 금융 플랫폼을 구축해 태양광 발전자원 매입 기반이 확보됐다”며 “이와 함께 디지털 O&M, RE100 등 다양한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역량을 한층 강화해 전력중개사업을 본격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프란체스코 카치아부 글렌몬트 최고재무책임자(CFO)·창업파트너는 “이번 계약은 글렌몬트가 한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게 된 중대한 이정표며 앞으로 글렌몬트는 아태지역 신재생에너지 포트폴리오 중 상당 부분을 한국 시장에 투자할 계획”이라며 “투자자들에게 에너지 전환을 가속화하고 투자 포트폴리오를 탈탄소화 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태양광, 육상풍력, ESS 분야에서 신재생에너지 선도 입지를 공고히 해온 SK디앤디는 친환경에너지 종합 플랫폼 기업으로서 전력중개와 함께 수소연료전지, 해상풍력으로도 사업 영역을 지속 확장해 나가고 있다.

글렌몬트는 청정에너지 투자 분야에서 10년 이상 선두를 지켜온 선도적인 인프라 펀드 회사이며, 전 세계적으로 기관 및 개인의 자산 약 1조1,000억 달러를 운용하고 있는 누빈(Nuveen)의 자회사다. 글렌몬트는 유럽 최대의 신재생에너지 전문 펀드로서, 유럽 내 1,500MW 이상의 에너지를 생산하는 풍력, 태양광 및 바이오매스 등 30개 이상의 청정 전력 프로젝트에 약 20억 유로 규모의 투자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