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통령 "한국에 투자해달라"… 머스크 "최우선 후보지"
윤대통령 "한국에 투자해달라"… 머스크 "최우선 후보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2.11.2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스페이스X 최고경영자와 화상 면담
"불합리 규제 있다면 글로벌 스탠다드 부합하게 개혁할 것"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화상으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접견한 뒤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화상으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접견한 뒤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일론 머스크 테슬라·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와 전기차 생산과 관련한 한국에서의 투자 협력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머스크 CEO와 화상면담을 갖고 글로벌 기술 혁신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며 이 같이 논의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당초 윤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B20 서밋 참석 계기에 머스크 CEO와 대면으로 만날 예정이었으나, 머스크 CEO의 출장이 취소돼 화상 면담으로 변경해 진행했다. 

윤 대통령은 전기차 시대를 개척하고 있는 테슬라사와 세계 최초의 궤도 발사체 재활용 등에 성공한 스페이스X사의 혁신적인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를 주도해 온 머스크 CEO의 노고에 대해 치하하고 앞으로도 성공적인 혁신을 이뤄내기를 바란다고 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테슬라사가 향후 아시아 지역에 완성 전기차를 생산하는 기가팩토리(Gigafactory)를 건설하려는 계획을 청취한 바 한국이 보유하고 있는 세계적 수준의 자동차 산업생태계와 투자 여건을 설명하고 "한국에 투자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머스크 CEO는 "한국을 최우선 투자 후보지 중 하나로 고려하고 있다"며 "아시아 후보 국가들의 인력 및 기술 수준, 생산 환경 등 투자 여건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머스크 CEO는 "지금도 테슬라가 자율주행이나 인공지능 관련 분야에서 한국의 우수한 부품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면서 한국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에 대한 적극적 투자 의지도 표명했다. 

아울러 "한국 기업들과의 공급망 협력도 대폭적으로 확대해 2023년에는 한국 기업으로부터의 부품 구매금액이 약 100억불(약 13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윤 대통령은 올해 6월 독자 기술로 발사에 성공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를 언급하며 "한국이 본격적인 우주경제 시대를 열기 위해 우주·항공 스타트업 육성 및 인력양성, 우주항공청 설립 추진 등 우주산업 경쟁력 강화에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면서 스페이스X사와 한국 우주산업 기업들의 협력을 당부했다. 

또 윤 대통령은 "글로벌 첨단혁신기업들의 한국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불합리한 규제가 있다면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게 개혁해 나갈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대통령실은 "정부는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한 첨단기업 투자유치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