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부산지역 교사 80명 조선통신사 뱃길 체험 프로그램 운영
부산교육청, 부산지역 교사 80명 조선통신사 뱃길 체험 프로그램 운영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2.10.06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교육청
부산시교육청

부산시교육청이 조선통신사가 추구했던 평화와 공존 등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 위해 7일과 18일 2차례에 걸쳐 부산지역 교사 80명을 대상으로 '조선통신사 뱃길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인 '조선통신사'는 임진왜란 이후 200년 동안 12차례에 걸쳐 일본에 건너갔던 사절단으로 일본과의 평화외교 및 문화교류의 역사다.

부산교육청의 이번 프로그램은 조선통신사의 역사적 의미를 깨닫고, 이를 수업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한 것이다. 참가자들은 지난 9월 5일 부산학교지원서비스(BSSS)를 통해 선착순으로 선정했다.

이 프로그램은 부산대학교 국어국문학과 한태문 교수의 '조선통신사 이야기에 귀 기울이다' 주제 특강과 '조선통신사 뱃길 따라 우리 소리를 만나다' 주제 선상 체험으로 진행한다.

이를 통해 참가자들은 조선통신사의 여정과 그 속에 깃든 문화예술의 흔적을 체험하게 된다.

6일 시교육청 박지훈 교육혁신과장은 "이번 프로그램은 참가자들에게 조선통신사가 추구했던 평화와 공존 등 역사적 의미를 깨닫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jyd31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