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화 의원 “구리시 ‘부시장 공백 장기화’ 사태 조속한 해결 촉구”
신동화 의원 “구리시 ‘부시장 공백 장기화’ 사태 조속한 해결 촉구”
  • 정원영 기자
  • 승인 2022.10.01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 부시장, 행정지원국장, 보건소장 등 3개월째 공석
 

경기 구리시의회 신동화의원이 지난달 30일 시정질문에서  백시장이 무리하게 부시장 개방형 임용을 강행함으로써 행정 공백 장기화에 따른 피해가 우려된다며,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신 의원에 따르면 구리시가 개방형 임기제 부시장 임용에 대해 경기도와 행정안전부로부터 이미‘불가’ 통보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수용하지 않고 지난 2일에 법제처에 유권해석을 요청했다.

하지만, 법제처의 최종 답변을 받는 데 약 3개월이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올해 연말까지 부시장 공석이 장기화할 것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신 의원은 “민선 8기 출범 후 공직 분위기를 쇄신하고, 우리 시가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정책사업에 대한 중앙정부와 경기도의 적극적인 지원이 절실한 상황에서 부시장 개방직 임용을 강행함으로써 소탐대실(小貪大失)의 우를 범할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경기도와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우리 시에 적합한 경험과 능력을 갖춘 부시장을 임용해 경기주택도시공사 구리 이전·별내선 조기 개통·6호선 구리 연장사업인 구리선의 조기 확정·GTX-B노선 갈매역 정차·구리소방서 조속한 이전 추진 등 경기도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받아내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라며 백경현 시장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 밖에 해마다 의원면직하는 공직자가 급증하는 안타까운 실정이라며, 직장 내 갑질 근절대책·민원 접점 근무자의 안전한 근무환경 마련·적극 행정으로 인한 행정 절차상 하자에 대한 면책제도 활성화·직원 1인당 생활체육 1종목 적극 육성·업무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등 공직자의 근무 여건 개선방안 마련을 요구했다.

한편, 시는 2017년에 1명, 2018년에 5명, 2019년에 8명이던 의원면직한 공직자가 2020년에는 20명, 2021년에는 무려 29명에 이른 것으로 확인돼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wonyoung55@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