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도전한다
부산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도전한다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2.09.26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질명소 위치도 및 현황/제공=부산시
지질명소 위치도 및 현황/제공=부산시

부산시는 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위한 현지실사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이는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받은 지질명소를 포함한 1강·3산·7대 권역에서 20곳의 대표 지질명소가 있는 부산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기 위해 지난해 9월 시가 유네스코에 인증 신청서를 제출함에 따른 것이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신청 명소(20개 명소)는 눌차도·낙동강 하구·다대포 해변·몰운대·두송반도·두도·암남공원·송도반도·태종대·조도·오륙도·이기대·해운대·송정·슈도타킬라이트·용궁사·오랑대·장산·금정산·백양산·구상반려암 등이다.

현지실사를 위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이사회가 부산을 찾아 대표 지질명소 20곳 등 부산의 지질학적 가치와 관리 현황 등을 직접 확인·조사한다. 현지실사 심사위원으로는 아시아 태평양지역 세계지질공원(APGN) 부의장인 이브라힘 코무(Ibrahim Komoo, 말레이시아)와 볼로신 야고다(Woloszyn Jagoda, 폴란드)가 선정됐다.

5일간 진행되는 현지실사 일정 동안 심사위원들은 낙동강하구, 송도반도, 태종대, 오륙도, 이기대, 해운대, 금정산 등 지질명소들에 대한 학술적 평가를 진행하고, 협력업체(지오파트너), 지오빌리지 및 유관기관 등을 방문해 지역경제와 문화유산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 향후 인류유산의 관리능력과 가능성 등 전반적인 내용을 평가할 예정이다.

이번 현지실사가 끝나면 올해 12월 개최되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이사회의 심사를 거친 다음, 내년 4월 프랑스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리는 유네스코 집행이사회에서 인증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시는 지난 2013년 낙동강하구, 태종대, 이기대, 금정산, 구상반려암 등 주요 지질명소 12곳을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받은 이후, 그동안 이곳에 23명의 지질공원해설사를 양성·배치해 초·중·고등학생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지질공원 해설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또, 송도해상케이블카, 금정산성막걸리 등 지질공원 내 사업장(브랜드)과 협업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질공원을 운영·홍보해오는 등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우리나라에는 제주를 시작으로 청송, 무등산, 한탄강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은 바 있다. 이번에 부산이 세계지질공원 인증에 성공한다면 광역 대도시 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보유한 좋은 사례가 될 뿐 아니라 오는 2024년 부산에서 열리는 세계지질과학총회(IGC 2024)와 상승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시는 글로벌 허브도시를 지향하는 '15분 도시' 부산의 도시 인프라를 이용한 뛰어난 접근성과 자연경관·지질유산·탐방로 등을 두루 갖춘 도시형 지질공원의 매력을 널리 알려 세계적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도 기대했다.

부산은 4년마다 개최되는 세계지질과학총회(IGC 2024)의 2024년 개최도시로 이미 선정돼 있다. 세계지질과학총회는 120여 개국에서 지질학 전문가와 정부 인사, NGO 관계자 등 6000여 명이 참가하는 지질학 분야의 가장 큰 국제학술행사이다.

이근희 부산시 환경물정책실장은 "부산이 보유한 빼어난 자연경관과 지질명소들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발굴해 대도시 세계지질공원의 성공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실사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자연과 역사, 문화가 어우러진 부산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세계지질공원 인증에 시민분들의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jyd31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