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크로니클', 글로벌 첫 진출 지역 북미 확정 
컴투스 '크로니클', 글로벌 첫 진출 지역 북미 확정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2.09.23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과 협업 통해 시너지 기대…북미 유저 대상 사전예약 진행 중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대표 이미지.[사진=컴투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대표 이미지.[사진=컴투스]

컴투스는 소환형 MMORPG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크로니클)’이 오는 11월 세계 최대 게임 시장인 북미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공략에 돌입한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크로니클은 구글의 PC게임 지원 플랫폼인 ‘구글플레이 게임즈(GPG)’에 탑재해 세계 시장을 정조준하고 모바일 뿐 아니라 PC에서도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준비된다. GPG와 함께 다양한 기기에서의 자유로운 플레이 환경을 제공하고 이러한 구글과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크로니클’은 전 세계 1억6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글로벌 메가 히트 게임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서머너즈 워)’ IP(지식재산권)를 기반으로 제작된 최초의 MMORPG다. 지난 8월 16일 국내 론칭 직후, 구글플레이스토어∙애플앱스토어 등 양대 앱마켓 인기 게임 1위와 매출 순위 TOP10을 달성하고 서비스 27일만에 100억원 매출을 돌파하는 등 글로벌 진출에 앞서 장기 흥행을 위한 국내 성과를 다져왔다.

컴투스는 한국에서 고퀄리티 콘텐츠와 게임성으로 인정받은 ‘크로니클’의 첫 글로벌 진출지로 북미를 확정하고, 웨스턴 MMORPG 시장을 정면 돌파한다. 이를 위해 현재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유저를 대상으로 ‘크로니클’ 사전예약 이벤트를 진행, 본격적인 출시 예열에 들어갔다.

북미는 글로벌 최대 게임 시장이자 ‘서머너즈 워’ IP 팬덤이 세계에서 가장 두텁게 포진한 지역이다. ‘서머너즈 워’가 한국 게임으로는 독보적으로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 매출 TOP3를 달성하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컴투스가 오랜 기간 구축한 현지 서비스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두터운 브랜드 인지도를 쌓아오고 있다.

특히 다양한 소환수의 활용과 고도의 전략적 덱 구성, 플레이 맛을 살린 수동 전투 등 국내 여러MMORPG와 차별화되는 ‘크로니클’만의 핵심 재미는, 북미 시장 공략에 주요 성공 요소가 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더불어 MMORPG 장르의 풍부한 스토리텔링으로 지금껏 공개되지 않은 새로운 서사를 풀어내고 콘솔과 PC 비중이 비교적 높은 북미 게임 시장에서 다양한 디바이스로 깊이 있는 콘텐츠를 제공해 기존 IP 팬 뿐만 아니라 세계 최대 게임 시장의 유저층까지 집중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컴투스는 오는 11월 중 IP 최대 팬덤 지역인 북미에 ‘크로니클’을 성공적으로 출시한 뒤 게임의 서비스 지역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간다. 한국∙북미 시장에서 검증 받은 독특하고 풍부한 콘텐츠와 인기를 지속 발전시켜 ‘크로니클’을 ‘서머너즈 워’를 잇는 K-게임으로 성장시키고 MMORPG 장르로서 세계에 ‘서머너즈 워’ IP 영향력을 키운다는 계획이다.

yo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