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23년 재해예방 신규사업비 1894억 확보
부산시, 2023년 재해예방 신규사업비 1894억 확보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2.09.2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
부산시청

부산시는 행정안전부 '2023년 재해예방 신규사업'을 통해 1894억원 규모(국비 947억)의 재해예방사업을 내년부터 신규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신규 추진하는 재해예방사업 대상지는 자연재해에 취약해 그동안 시민들의 우려를 샀던 △동래구 서원·안락지구(497억) △남구 문현지구(473억) △수영구 망미2지구(385억) △사하구 다대지구(232억) △금정구 금사1지구(120억) 등 침수 위험지 5곳과 △영도구 영선2-1지구(125억) △영도구 영선2-2지구(62억) 등 붕괴 위험지 2곳으로 총 7곳이다.

시는 이 지역에 대한 설계비가 내년도 정부예산에 반영됨에 따라, 행정안전부와 협의를 거쳐 내년 중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2024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또한, 시는 기존에 추진하고 있는 재해예방사업(총사업비 2785억)에 대한 내년도 정부예산(247억)도 확보했다.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차질없이 사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기존사업지는 △사상구 삼락지구(침수 위험지) △사상구 학장·감전2지구(침수 위험지) △해운대구 반여1지구(침수 위험지) △수영구 민락1지구(침수 위험지) △북구 덕천교차로(침수 위험지) △북구 대천천(취약 방재) △동구 범일2지구(침수 위험지) △동래구 수민지구(침수 위험지) △영도구 영선2지구(붕괴 위험지) △서구 암남2지구(붕괴 위험지) △사하구 승학2지구(붕괴 위험지) △사하구 승학3지구(붕괴 위험지) 등 총 12곳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최근 동천 범람으로 침수 피해를 입은 남구 이마트 일원을 비롯해 상습침수구역, 낙석위험지가 이번 신규 재해예방사업에 대거 포함됐다"라며, "이번 신규 재해예방사업에 2027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1894억원을 투입해 시민이 재해로부터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안전도시 부산'을 구현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jyd31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