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소상공인 고통 분담 착한 임대인 재산세 감면
동구, 소상공인 고통 분담 착한 임대인 재산세 감면
  • 유용준 기자
  • 승인 2022.08.11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동구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임차인)을 위해 임대료 인하에 동참하는 착한 임대인에게 2020년, 2021년에 이어 올해도 재산세를 감면한다고 11일 밝혔다.

감면 대상자는 재산세 과세기준일인 6월 1일 현재 소상공인(임차인, 상시근로자 5인, 제조업, 광업, 건설업, 운수업은 10인 미만의 기업)에게 2022년도 임대료를 인하했거나 인하 약정을 체결한 건물주이다. 감면액은 3개월 평균 임대료 인하금액의 50%이며, 최대 200만원(지방교육세 등 포함)을 한도로 2022년 재산세에서 감면한다.

김찬진 구청장은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고통을 함께하는 착한 임대인 운동이 더욱더 확산되길 바라며, 아울러 이번 감면이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와 서민들이 위기를 극복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yjyou@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