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바이든에 29조 추가투자 약속…"미국 일자리 창출 기여"
최태원, 바이든에 29조 추가투자 약속…"미국 일자리 창출 기여"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7.27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투자, 반도체·전기차·배터리·그린바이오 등 4대핵심 성장동력 집중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SK]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SK]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조 바이든(Joe Biden) 미국 대통령과 만나 약 29조원 규모의 추가투자를 약속했다.

최 회장은 26일 오후(이하 현지시각) 미 백악관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화상면담을 갖고 앞으로 대미 투자 및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이날 220억달러(28조8420억원) 규모의 대미 신규 투자를 포함해 총 300억달러에 가까운 투자 계획을 밝혔다.

최 회장은 이날 “한미 양국은 21세기 세계경제를 주도할 기술과 인프라 구축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며 “이 같은 협력은 핵심 기술과 관련한 공급망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SK는 투자를 통해 미국의 제조업 경쟁력 강화와 혁신, 일자리 창출 등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며 “미 행정부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으로 함께 번영할 수 있다는데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SK의 대미 투자가 미 핵심 산업 인프라와 공급망 강화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된다고 보고,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SK그룹이 220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추가로 단행할 경우 미국 내 일자리는 2025년까지 4000개에서 2만개까지 늘어날 것”이라면서 SK그룹의 투자에 여러 차례 ‘땡큐’를 연발했다. 역사적인 투자라고 규정할 만큼 강한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최 회장을 직접 대면하지 못한 점을 아쉬워한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SK그룹의 투자는 미국과 한국이 21세기 기술경쟁에서 승리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투자”라고 평가했다.

SK그룹이 단행키로 한 220억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는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그린, 바이오 등 4대 핵심 성장동력 분야에 집중돼 있다. 최근 발표한 전기차 배터리 분야 70억 달러 투자까지 감안하면 향후 대미 투자 규모는 모두 300억 달러에 달한다.

이 가운데 150억 달러는 반도체 R&D 협력과 메모리 반도체 첨단 패키징 제조 시설 등 반도체 생태계 강화에 투자된다. 또 세포·유전자 치료제 분야에 20억달러, 첨단 소형 원자로 등 그린 에너지 분야에 50억달러의 신규투자가 단행될 예정이다.

SK그룹 관계자는 “이번 반도체 R&D 투자는 단순히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만 그치지 않고, SK하이닉스의 기술력 강화로 이어져 결국에는 메모리 등 한국 반도체 산업의 본질적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