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의장 증언에 美 증시 약세…다우·나스닥 0.15%↓
파월 의장 증언에 美 증시 약세…다우·나스닥 0.15%↓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2.06.23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사진=LG전자)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사진=LG전자)

뉴욕증시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의장 발언에 따른 금리 인상 우려의 영향으로 하락 마감했다.

22일(이하 모두 현지시간)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7.12포인트(p, 0.15%) 내린 3만483.13에 거래를 종료했다.

나스닥지수는 16.22p(0.15%) 하락한 1만1053.08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9p(0.13%) 내린 3759.89에 각각 거래를 종료했다.

앞서 뉴욕증시는 노예해방의 날 휴장에 따른 반발 매수세 유입으로 일시적으로 반등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날 파월 의장이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침체 가능성을 언급하며 지속해서 금리를 올릴 것이라고 시사했다. 이에 증시는 경기 침체 우려가 또다시 확산되며 일제히 하락 마감한 것으로 풀이된다.

파월 의장은 이날 청문회에서 “앞으로 우리는 인플레이션이 2%로 돌아가는 강력한 증거를 찾을 것”이라며 “우리는 지속적인 금리 인상이 적절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금리 인상은 입수되는 지표, 변화하는 경제 전망 등에 따라 계속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파월 의장이 금리 인상을 시사하면서 씨티그룹은 글로벌 경기 침체 가능성을 50%로 상향했다. 또 골드만삭스도 미국의 오는 2023년 경기침체 가능성을 기존 15%에서 30%로 15%p 상향했다.

minseob200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