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개발 250억 투입
과기정통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개발 250억 투입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2.06.19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 추진…52개 과제 지원
2022년 클라우드 플래그십 산업분야별 주요서비스와 기대효과. [자료=과기정통부]
2022년 클라우드 플래그십 산업분야별 주요서비스와 기대효과. [자료=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국내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개발·확산을 위해 총 25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과기정통부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2022년 핵심산업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SaaS는 소프트웨어를 사용자 PC에 설치하지 않고 인터넷을 통해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는 방식이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소프트웨어 이용 패러다임이 구독 방식인 클라우드로 변화하며 SaaS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하지만 국내 소프트웨어 시장은 소프트웨어를 구매·구축하는 방식 중심으로 형성돼 SaaS가 부족한 실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와 관련해 플래그십 사업을 통해 산업 파급력이 높은 핵심산업 분야를 선정했다. 분야별로 인프라 기업과 서비스 기업의 협력을 통해 서비스 기업이 우수한 SaaS를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해 국내 클라우드 경쟁력을 키운다는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분야별 성과·시장 현황 등을 고려해 △디지털워크 △디지털헬스 △지능형물류 △스마트제조 △환경·에너지 등 5개 지원 분야을 선정했다.

또한 총 250억원을 투입해 △기업 업무 혁신·효율화를 위한 협업도구 △비대면 건강관리 △생산공정 지능화·자동화 등 총 52개 SaaS 개발·전환·고도화 과제를 선정·지원한다.

인프라 기업은 서비스 기업 대상으로 클라우드 인프라, 개발지원 도구, 클라우드 기술지원·컨설팅·마케팅·교육 등을 지원해 기업의 성장을 촉진한다.

서비스 기업은 △기존 구축형 소프트웨어의 SaaS 전환 △SaaS 신규 개발 △SaaS 고도화 등을 위해 인프라 기업의 지원을 받아 유망 산업 분야의 SaaS 이용 확산을 추진한다.

류제명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본 사업은 클라우드 산업 발전을 위해 대중소 기업이 협력하고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는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경제 구현을 가속하기 위해 시장에서 인정받는 SaaS 확산을 중점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fro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