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B777-200ER' 항공기 운항 재개…1년4개월 만
진에어, 'B777-200ER' 항공기 운항 재개…1년4개월 만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6.10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제주 노선 비행…7월 국제선 투입 예정
진에어 항공기. [사진=진에어]
진에어 항공기. [사진=진에어]

진에어가 오는 12일부터 B777-200ER 항공기 운항을 재개하고 공급력을 확대한다.

진에어는 12일부터 B777-200ER 항공기 1대를 김포-제주 노선 LJ307편에 투입해 운항을 재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운항 재개는 지난해 2월 운항 중단 이후 약 1년4개월만이다.

또 다음달부터는 국제선 노선에도 투입해 다가오는 여름 성수기를 맞아 좌석 부족 현상을 해소하고 증가하는 여행 수요에 대응할 예정이다.

국내 LCC(저비용항공사)업계 처음으로 진에어가 지난 2014년에 도입한 중대형 기종 B777-200ER는 최대 운항거리 약 1만4000킬로미터(㎞)로 미주, 유럽, 대양주 등 장거리 운항이 가능한 항공기다. 특히 B777-200ER 항공기는 총 393석 규모의 좌석을 장착해 슬롯이 포화 상태인 김포-제주 노선 등에 공급을 즉시 증가 시킬 수 있다. 앞으로 진에어는 나머지 B777-200ER 3대도 순차적으로 정비를 완료해 운항에 투입할 계획이다.

그동안 진에어는 미국 연방항공청(FAA)로부터 승인 받은 감항성개선지시서를 바탕으로 프랫앤드휘트니(Pratt&Whitney)의 PW4000 엔진 계열에 대한 개선 조치, 엔진 덮개(Cowl) 등에 대한 정비, 테스트 비행, 국토부 점검까지 완료하는 등 철저한 절차를 거쳐 운항 안전성을 확보했다.

진에어는 차세대 친환경 항공기 B737-8 항공기 1대도 신규 도입한다. B737-8 1번기는 이달 중순 이후 감항성 검사, 무선국 인가 등 정식 도입 절차 완료 후 7월 중 운항에 나설 예정이다. 진에어는 B737-8 도입 완료 시 B737 계열 22대, B777-200ER 4대로 구성된 총 26대의 기단을 운영하게 된다.

진에어 관계자는 “철저한 안전 점검과 신규 항공기 도입 등을 통해 증가하는 여행 수요에 맞춰 공급을 확대하고 고객들의 여행 안전과 편의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