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탄탄한 변액연금보험' 출시
삼성생명, '탄탄한 변액연금보험' 출시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2.06.08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실적 무관 최저 연금액 지급 보증
(사진=삼성생명)
(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은 '삼성 탄탄한 변액연금보험(무배당, 최저연금보증형)'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실적배당형 상품인 변액연금은 연금이 개시되는 시점에서야 앞으로 수령할 연금액 수준을 알 수 있다. 그러나 탄탄한 변액연금보험은 투자실적에 관계없이 가입 시점에 납입보험료와 연금 개시 시점을 정하면 미래에 받을 최저 연금액을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이 상품은 투자실적에 상관없이 연금 기준금액을 기준으로 계산된 최저 연금액 지급을 보증하는 상품이다. 연금기준금액은 가입 시점부터 납입기간(20년납 미만의 경우 20년) 주계약 납입보험료에 연 단리 5% 그 이후부터 연금 개시 시점까지는 연 단리 4%로 부리해 계산된다.

이 상품에서 최저 보증하는 연금액은 연금기준금액에 연금이 개시되는 나이에 따른 지급률을 곱한 후 보험 유지 기간과 투자실적에 따라 가산율이 추가돼 최종 산출된다.

연금 개시 나이는 45~80세로 선택할 수 있으며 개시 나이가 많아질수록 지급률은 높아진다.

또한 연금 개시 전 유지 기간에 따라 '장기 유지 가산율'이 적용돼 연금액이 최대 30% 가산된다.

S자산배분형 50펀드를 통한 분산투자가 가능하며 연금 개시 시점에 투자실적이 좋아서 계약자 적립금이 기납보험료를 초과할 경우 최저 보증되는 연금액이 최대 30%까지 늘어나는 특징이 있다. 

단 중도해지 시에는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그리고 이 상품은 중도 인출과 보험료 추가납입을 통해 유연한 자금활용도 가능하다. 

가입유형은 일시납 형태인 거치형과 적립형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가입 나이는 거치형은 0세부터 70세, 적립형은 0세부터 65세까지며 둘 다 완납 후 최소 거치기간은 10년이다. 적립형의 납입기간은 5·7·10·12·15·20·25·30년납 중 선택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탄탄한 변액연금보험은 보증받는 최저 연금액의 수준을 미리 알 수 있어 안정된 노후 설계가 가능한 상품"이라며 "초고령화 사회를 맞아 탄탄한 노후 자금을 준비하려는 고객에게 적합하다"고 말했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