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수 선거 ‘후보 매수’ 의혹 논란… 지역사회 '술렁'
창녕군수 선거 ‘후보 매수’ 의혹 논란… 지역사회 '술렁'
  • 박재영 기자
  • 승인 2022.05.27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김태완 후보, kbs 창녕군수 후보자 토론회에서 “김부영 후보에게 ‘후보 매수’ 의혹 질문
국민의힘 김부영 후보, “전혀 모르는 사실”이다 반박
무소속 한정우 후보 캠프, ‘후보 매수’가 사실일 경우 군민들에게 사죄하고 ‘즉각 사퇴’ 촉구 ‘입장문’ 발표
사진(창녕군수 후보 TV토론회 장면. ⓒKBS 화면 캡쳐)
사진(창녕군수 후보 TV토론회 장면. ⓒKBS 화면 캡쳐)

오는 6‧1지방선거가 종반으로 접어들면서 국민의힘 공천과 관련한 파열음이 끊이지 않고 있는 창녕군수 선거에서 ‘후보 매수’ 논란이 불거지면서 지역사회 민심이 술렁이고 있다.

지난 24일 kbs 창원총국에서 개최된 창녕군수 후보자 토론회에서 민주당 김태완 후보가 국민의힘 김부영 후보에게 ‘후보 매수’와 관련한 질문을 하면서 ‘후보 매수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김부영 후보는 ‘전혀 모르는 사실’이라고 ‘반박’하며, 현재까지 이를 해명하기 위한 성명서나 반박 입장문 등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에 무소속 한정우 선거캠프 권호 특별군민대변인은 25일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힘 김부영 후보는 즉시 민주당 김태완 후보의 질문에 답하고, 후보매수가 사실일 경우 군민들에게 사죄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밝혔다.

권호 대변인은 “어제 kss 창녕군수 후보자 토론회에서 김부영 후보가 4월 8일부터 민주당 후보 측에 본인 사람을 넣어 ‘군민의 눈과 귀를 가린채 선거판을 농락’하고자 했던 의도가 사실로 드러났다”며 강력하게 비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김태완 후보의 질문에 김부영 후보는 “전혀 모르는 사실이다”라고 밝혔지만, 만약 사실일 경우 김부영 후보는 ‘후보매수죄, 공당업무방해죄, 정치자금법위반’ 등에 해당될 수 있다.

또한 김태완 후보의 발언이 허위이면 '공지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죄'에 해당된다.

이 때문에 이번 ‘후보 매수’와 관련한 사실관계 진위여부에 따라 두 후보 중 한 후보는 무조건 사법적인 책임을 져야하는 ‘치킨게임’으로 그 결과에 군민들의 관심과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민주당 김태완 후보는 이날 토론회에서 “내 질문에 한점 거짓이 없고, 만일 사실이 아니면 김부영 후보는 즉각 나를 ‘고소·고발’하라”고 김부영 후보를 압박했다.

김부영 후보도 김태완 후보의 질문에 "전혀 모르는 사실"이라고 밝힌 이상 6‧1지방선거 이전에 한시라도 빨리 ‘고소·고발’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 자신의 억울함과 진실을 밝혀야 한다.

두 후보는 “거대 여·야의 공당 후보로 창녕군수에 출마한 만큼, 이번 사태와 관련된 모든 의혹들을 진실하게 소명하고 밝혀야 할 책임이 있다.

이 때문에 김태완 호보와 김부영 후보는 ‘후보 매수’와 관련된 의혹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확한 진실을 군민들에게 밝힌 다음에 오는 6·1지방선거에 임해야 군민들의 ‘표심’을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하지만 두 후보 모두 “현재까지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어 ‘후보 매수’와 관련한 온갖 억측과 궁금증을 증폭 시키면서, 주민들 간에 골을 파고 전통적으로 우호적인 창녕의 보수성향의 주민결집에 분열조짐 현상”을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본지는 김태완 후보의 휴대폰 문자를 통해 ‘후보 매수’와 관련, “토론회에서 김부영 후보에게 질문한 내용은 모두 사실 그대로이고 다만 김형택 전 후보를 민주당 경남도당 공심위에서 공천을 취소한 것이 아니고 자진사퇴”라고 말했다.

또한 김부영 후보와 취재 통화에서 “민주당 김태완 후보가 토론회에서 밝힌 질문은 ‘전혀 모르는 사실이며 일고의 가치가 없는 허위”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김태완 후보에게 확인을 위한 취재 통화에서 “김 후보는 26일 휴대폰 문자에서 밝힌 김형택 전 후보자를 경남도당에서 공천을 취소한 것이 아니고 자진 사퇴했다고 정정한 것 외는 모두게 모두 사실”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후보 매수’와 관련, 시민단체에서 조만간 “사법당국에 고소·고발 할 것”으로 알려져 가뜩이나 국민의힘 공천결과에 파열음이 끊이지 않고 있어 오는 6·1지방선거가 지역정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신아일보] 박재영 기자

pjyoung007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