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두 번은 빅스텝" 불확실성 해소에 뉴욕 증시 '방긋'
"앞으로 두 번은 빅스텝" 불확실성 해소에 뉴욕 증시 '방긋'
  • 임혜현 기자
  • 승인 2022.05.26 0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FOMC 의사록 공개…자이언트스텝론은 일단 수면 아래로 잠복
'중립금리까지의 인상방법' 놓고 연준 내부 '같은 생각' 확인 긍정적

미국 증시가 연방준비제도가 공개한 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록 덕에 웃었다. 25일(이하 모두 현지시간)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91.66p(0.60%) 오른 3만2120.28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37.25p(0.95%) 상승한 3978.73에 마감했다. 나스닥도 170.29p(1.51%) 뛰었다(1만1434.74).
 

뉴욕 타임스퀘어. (사진=LG전자)
뉴욕 타임스퀘어. (사진=LG전자)

보합권에서 등락을 거듭하던 증시는 FOMC 의사록이 발표된 이후 상승 폭을 확대했다.

지난 5월 3~4일 열린 FOMC 정례회의에서 대다수 참석자는 금리 목표치의 0.5%p 인상, 즉 빅스텝이 '앞으로 2번의 회의'에서 적절할 것 같다고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즉 회의록에 따르면 5월은 물론 6월, 7월까지 '3회 연속'으로 0.5%p씩 금리를 인상하는 방안을 지지한 것이다. 

일명 자이언트스텝(0.75%p 인상)이 당분간은 없다는 것이 분명해지면서, 증시에는 타격 우려가 적어져 투자자들이 환호한 셈이다. 이런 회의록 내용 공개에 대해, 시장에서는 경기 침체 우려보다 약 40년 만의 최고치로 치솟은 인플레이션을 억제하는 것에 집중하자는 연준의 스탠스가 선명해진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이번 회의록 내용은 FOMC 위원 대부분이 중립금리까지 금리 인상을 서두르는 데 있어서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이 이번 의사록을 통해 확인되었다는 뜻이어서, 시장은 안도감은 더 큰 것으로 보인다.

중립금리는 경제가 인플레이션 혹은 디플레이션 압력 없이 잠재성장률을 이룰 수 있는 금리 수준이다. 연준이 추정하는 중립금리는 대략 2.5% 안팎이다. 특히 연준은 "참석자들이 경제 전망과 위험에 따라 제약적(restrictive) 기조가 적절해질 가능성도 있다"고 언급해 중립금리 이상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도 열어둔 상황이다.

이날 소매업체들의 강세도 증시 상승세를 뒷받침했다. 따라서 이날 발표된 4월 내구재 수주 실적 다소 부진(전월 대비 0.4% 증가에 머물렀음)한 점은 큰 증시 타격 요인이 되지 못 했다. 

dogo84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