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픽, '니 타이어야' 캠페인 영상 앤어워드 대상 수상
타이어픽, '니 타이어야' 캠페인 영상 앤어워드 대상 수상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2.08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광고&캠페인 전문몰’ 부문서 선정
타이어픽 ‘니 타이어야’ 캠페인 영상 장면. [사진=타이어픽]
타이어픽 ‘니 타이어야’ 캠페인 영상 장면. [사진=타이어픽]

SK네트웍스의 온라인 타이어·배터리 쇼핑몰 브랜드 타이어픽은 국내 대표 마케팅 어워드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SK네트웍스 자회사 카티니(Cartini)가 운영하는 온라인 타이어∙배터리 쇼핑몰 브랜드 타이어픽은 ‘앤어워드(A.N.D AWARDS)’에서 디지털광고∙캠페인 전문몰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앤어워드는 한국디지털기업협회가 주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등이 후원하는 국내 권위있는 디지털 미디어 시상식으로 3단계로 이루어진 전문 평가단의 심사를 거쳐 디지털 산업에 기여한 작품들을 선정·시상한다.

타이어픽은 노라조의 원곡 ‘니팔자야’를 개사한 ‘니 타이어야’ 캠페인 영상으로 대상을 수상했다.

‘니 타이어야’ 캠페인은 고객들이 타이어 교체를 하며 느끼는 복잡함과 피로를 타파하고 자사 브랜드에 대한 친근한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해 기획됐다. 타이어픽은 듀오 밴드 노라조와 함께 중독성 있는 노래를 엮어 ‘'엔터타이어먼트’(Entertirement) 콘셉트를 유쾌하게 살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타이어픽 관계자는 “기존까지는 온라인 타이어 유통 플랫폼 자체가 소비자들에게 생소했다”며 “니 타이어야 캠페인은 어렵고 딱딱한 타이어의 기능적 이야기에서 벗어나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재치 있게 담아 높은 호응을 얻었고 캠페인 기간 내내 고객들의 자발적인 바이럴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9년 첫 선을 보인 타이어픽은 국내 첫 차량번호 기반 타이어 크기와 배터리 조회 서비스를 도입하고 온라인 중심 타이어·배터리 서비스를 도입했다. 특히, 타이어 ‘발렛 장착’, 배터리 ‘번개 출동’ 등 대면 접촉을 최소화한 서비스로 소비자 편의성을 높였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