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람상조, '할렐루야탁구단' 오광헌 감독 국가대표 지휘봉
보람상조, '할렐루야탁구단' 오광헌 감독 국가대표 지휘봉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2.01.28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부터 여자 탁구 국가대표팀 지도
오광헌 보람할렐루야 탁구단 감독. (사진=보람상조)
오광헌 보람할렐루야 탁구단 감독. (사진=보람상조)

보람상조 소속 '보람할렐루야탁구단'의 오광헌 감독이 내달부터 여자 탁구 국가대표팀 사령탑을 맡게 된다. 

28일 보람상조에 따르면, 오광헌 감독은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 2022년 청두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단체전 전임지도자로서 활약한 바 있다. 향후 대표팀 전력 강화에 더욱 집중하는 한편, 다양한 시도를 통해 한국 탁구의 국제 경쟁력 향상을 위한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할 계획이다.

과거 오 감독은 서울여상에서 코치로 재직하다 지난 1995년 일본으로 건너간 뒤 지도자 커리어를 쌓았다. 슈쿠도쿠 대학을 일본 정상으로 이끌면서 주목받았고,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일본 여자국가대표팀 코치 및 주니어대표팀 감독을 맡아 일본 여자대표팀 핵심 주전들을 키워냈다. 2016년 리우올림픽 동메달, 같은 해 세계선수권대회 준우승,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우승 등에도 기여했다.

또, 2016년부터는 보람할렐루야탁구단 감독을 맡아 2018년 일본 히로시마 국제탁구대회 단체전 우승(2년 연속)·개인단식 우승과 2021년 대통령배 단체전 준우승·개인단식 우승, 2022년 제75회 픽셀스코프 전국 남녀 종합 탁구선수권대회 남자 단체전 준우승 등의 성과를 이뤄냈다. 지난 1월에는 소속선수인 김동현 선수가 남자 탁구 국가대표팀에 발탁되기도 했다.

최철홍 보람할렐루야 구단주(보람그룹 회장)는 "그동안 오 감독이 상조업계 유일한 실업 스포츠팀인 우리 구단을 최정상 실업팀으로 이끌며 국내 생활 탁구 활성화와 스포츠 사회공헌에 앞장설 수 있도록 노력해줘서 고맙다"며 "앞으로 한국 탁구의 국제 경쟁력 향상으로 세계무대에서도 새로운 돌풍을 이어가길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