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한국 국가신용등급 'AA-' 유지…전망 '안정적'
피치, 한국 국가신용등급 'AA-' 유지…전망 '안정적'
  • 임혜현 기자
  • 승인 2022.01.28 0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북항에서 수출품 컨테이너를 옮기는 장면. (제공=부산항만공사)
부산 북항에서 수출품 컨테이너를 옮기는 장면. (제공=부산항만공사)

국제신용평가기관 피치(Fitch)가 27일(현지시간)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로, 등급 전망은 '안정적'(stable)으로 각각 유지한다고 밝혔다.

피치는 한국의 재정 여력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국가채무 증가를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다만, 피치는 "국가채무비율의 지속적인 상승 전망은 중기적 관점에서 신용등급 압박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정부의 '적극적 재정지출 및 재정적자 용인' 기조가 강화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이와 관련 "고령화에 따른 장기 지출 소요가 있는 상황에서 중기적으로 신용등급을 압박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소지가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피치의 AA- 등급은 4번째로 높은 국가신용등급이다. 영국, 벨기에, 체코, 홍콩 등과 같은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음을 의미한다.

dogo84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