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오공, '짱구는 못말려·도라에몽'…블록 시리즈 출시
손오공, '짱구는 못말려·도라에몽'…블록 시리즈 출시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2.01.21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화 속 '짱구네 거실' 등장인물 구성 '캐릭터 컬렉션' 선보여
'도라에몽 TV' '도라에몽 놀이터' 신제품 출시
짱구는 못말려 블록.[사진=손오공]
짱구는 못말려 블록.[사진=손오공]

만화와 애니메이션으로 만났던 ‘짱구는 못말려'와 '도라에몽'을 내 손으로 만드는 블록 완구로 선보인다.

손오공은 만화 속 장면을 실제로 옮겨 놓은 듯한 세트부터 등장인물로 구성된 캐릭터 컬렉션 등 다양한 테마의 ‘짱구는 못말려'와 '도라에몽' 블록 시리즈를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탄생 30주년을 맞이한 '짱구는 못말려'는 액션가면을 좋아하는 5살 짱구와 짱구 가족이 보내는 평범하지만 유쾌한 일상을 그린 만화이자 애니메이션으로 오랜 시간 꾸준히 사랑받으며 어느덧 다양한 연령대가 사랑하는 작품이 됐다.

짱구는 못말려 블록 ‘짱구네 거실’은 짱구와 식구들이 밥을 먹거나 TV를 보는 등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공간이다. 짱구와 짱구 엄마 미니피겨를 비롯해 짱구의 우상 액션가면이 나오는 TV와 거실 탁자, 꽃병, 액자, 시계, 거실에 흩어져 있는 장난감 등 친숙한 소품들이 재현됐다.
 
짱구는 못말려 블록 ‘캐릭터 컬렉션’은 짱구(부품 125개)와 3명의 동네 친구들 유리(부품 141개), 철수(부품 149개), 맹구(부품 127개) 외에도 주인공 짱구의 익살스러운 행동을 완벽하게 재현한 부리부리 춤(부품 106개)까지 총 5종으로 준비됐다.

손오공은 지난해 6월 도라에몽 블록 시리즈로 만화 속 ‘진구의 방’과 시간 여행을 위해 등장하는 ‘타임머신’, 미래에서 찾아온 고양이 로봇 도라에몽을 총 796개의 부품으로 만나는 '대형 도라에몽' 등을 출시했다.

도라에몽 블록.[사진=손오공]
도라에몽 블록.[사진=손오공]

이어 새롭게 선보이는 도라에몽 블록은 도라에몽과 여동생 도라미가 대나무 헬리콥터를 달고 아날로그 TV 속 무지갯빛 하늘을 날아가는 ‘도라에몽 TV’와 도라에몽, 노진구, 진구의 동네 친구인 퉁퉁이, 이슬이, 비실이 피겨가 모두 함께 구성되어 만화 속 에피소드를 연출할 수 있는 ‘도라에몽 놀이터’ 등이다.

손오공 브랜드 마케팅팀 담당자는 “어린 시절 함께 한 천방지축 얼렁뚱땅 '짱구'와 신비한 주머니로 무슨 소원이든 이뤄주는 '도라에몽'의 일상과 친구들이 블록으로 구현됐다”며 “곳곳에 담긴 만화 속 장면들을 떠올리게 하는 아기자기한 소품과 아이템들로 함께했던 어린 시절의 추억을 되새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짱구는 못말려’와 ‘도라에몽’ 블록 시리즈들은 완구 전문 매장 토이저러스와 손오공 자사 온라인몰 손오공이샵에서 구매할 수 있다.

[신아일보] 윤경진 기자

yo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