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오미크론 21일경 우세종… 내달 말 최대 3만명 확진"
질병청 "오미크론 21일경 우세종… 내달 말 최대 3만명 확진"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2.01.14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약 일주일 후인 21일경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서도 우세종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정도에 따라 2월 말 확진자가 최대 3만명, 위중증 환자는 1700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14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오는 21일경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점유율이 50%를 넘어서면서 우세종으로 전환될 것이라는 수리모형 결과가 나왔다.

오미크론의 우세종화가 약 일주일 뒤로 예상된 가운데 오는 17일 이후 시행될 거리두기 조치가 완화될수록 신규 확진자도 더 가파르게 증가할 수 있다는 것이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만약 거리두기 조치가 현행 수준에서 40% 완화되면 2월 말 하루 확진자는 최대 3만명까지 폭증하고, 거리두기 조치가 현 수준을 유지한다고 해도 약 1만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질병청 관계자는 "거리두기 완화 수준에 따라 2월 말에는 2만명, 3월 말에는 3만명 이상이 발생해 방역 및 의료대응 역량을 크게 넘어설 수 있다"며 "오미크론 유입과 전파를 최대한 억제하려면 거리두기 완화 속도를 조절하고, 기저 확진자 숫자를 최대한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