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11개 BU·센터 체제로 조직개편
SK에코플랜트, 11개 BU·센터 체제로 조직개편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1.12.0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에너지 솔루션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 등 추진

SK에코플랜트가 2일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SK에코플랜트는 환경·에너지 솔루션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는 '파이낸셜 스토리' 조기 달성을 위해 전사 차원의 역량을 결집하기 위해 이번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조직개편에 따라 SK에코플랜트는 핵심 전략에 맞춰 총 11개 BU(비즈니스 유닛) 및 센터 체제로 전환했다. 특히 환경사업은 △에코비즈Dev.(디벨롭먼트) BU △에코플랫폼 BU △에코랩 센터로 확대 재편했다. 

에코비즈Dev. BU는 국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 추진을 모색한다. 에코플랫폼 BU는 인수한 환경 자회사 간 시너지를 강화하고, 신기술 도입을 통한 환경산업 고도화에 집중한다. 에코랩 센터는 혁신기술을 발굴·개발·육성하는 환경 생태계 플랫폼을 조성하고 AI(인공지능)와 DT(디지털 전환) 기반 환경 솔루션 개발에 주력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Corp.(코퍼레이트) 스트레터지 센터를 신설해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통해 기업 가치를 극대화하고 2023년 기업공개(IPO)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밖에 기존 사업부문은 △에코에너지 BU △에코스페이스 BU △에코솔루션 BU △에코엔지니어링 BU 등으로 변경된다.

이번 임원인사를 통해 SK에코플랜트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중심으로 40대 젊은 인재와 여성 인재를 대거 발탁했다.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성과 성과가 입증된 구성원을 발탁했으며, 이외에도 임원으로 성장할 수 있는 인재를 지속 육성할 계획이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이번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단행하며 성공적인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 및 IPO 추진을 위한 핵심 역량을 결집했다"며 "앞으로 ESG경영을 선도하고 파이낸셜 스토리를 조기에 완성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sout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