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선주자, 여심 얻으려 발로 뛰는데… 조용한 윤석열
여야 대선주자, 여심 얻으려 발로 뛰는데… 조용한 윤석열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1.11.25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深·安 모두 '성폭력' 정조준… 여성 안전 거듭 강조
尹, 여성 대신 청년… 이수정 영입 두고 李-尹 이견도

    UN이 지정한 여성폭력추방주간 첫날인 25일을 맞아 여야 대선주자들이 여성 관련 공약 발표, 간담회 참석 등 여성 표심 공략에 나섰지만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만 직접 행보를 보이지 않았다. 다만 윤 후보는 선대위 인선에 전주혜·김은혜(이상 대변인)·조수진(공보단장)·김미애(약자와의 동행위원회) 의원 등 여성 초선 의원을 대거 기용해 눈길을 끈다. 사진은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윤석열 국민의힘·심상정 정의당·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지난 18일 SBS D 포럼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로 들어가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UN이 지정한 여성폭력추방주간 첫날인 25일을 맞아 여야 대선주자들이 여성 표심 공략에 나섰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비역 여군 9인과 함께 '군대 내 성폭력 OUT, 인권 IN'이라는 제목의 간담회를 열었다. 최근 여군이 군대 내 성폭력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이 세상에 알려지며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여론에 따른 행보다.

이 후보는 간담회에서 "실제 대책이나 대안을 만들어 내지만 실질적으로 군 내 성폭행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는 것 같다"며 군내 성폭력 사건이 근절되지 않는 배경으로 △발각이 어려운 폐쇄적 환경 △2차 가해를 통한 축소·은폐 △미비한 엄정 처벌 등을 꼽았다.

그는 개선을 위해서는 군내 성폭력이 심각한 인권 문제이자 중대범죄라는 인식 전환과 함께 폐쇄적인 군 내부 환경 개선을 위한 군인권옴부즈만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여성 관련 공약을 발표했다. 

심 후보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성폭력과의 전면전을 시작해야 한다"며 △성적자기결정권이 존중되는 사회 △조기 성교육 제도화 △가해자에 대한 제대로 된 처벌과 무관용 원칙 등을 이번 공약 3대 원칙으로 세웠다. 

이를 위해 △비동의 강간죄 도입 △스토킹 피해자 보호법 제정 및 성폭력 피해자 대한 확고한 지원 체계 마련 △디지털 성폭력 대응을 위한 총력 체계 구축 △권력형 성범죄 무관용 원칙 수립 △아동 성착취·성적 대상화 리얼돌에 대한 강력한 대응 등을 공약했다.

안 후보도 여성 안전 정책으로 비동의 강간죄 원칙에 따른 성범죄 엄벌, 스토킹 처벌법상 반의사불벌죄 삭제, 디지털 성착취에 가담한 플랫폼·운영자에 대한 강력 처벌 등을 공언하며 심 후보와 궤를 함께했다.

그는 이날 여성 경력단절 방지 정책도 함께 제시했다. 안 후보는 임신·출산·육아로 인한 여성 경력단절 현상 방지를 위해 △방과 후 7시까지 운영하는 한국형 전일제 학교 교육시스템 도입 및 이를 위한 정책일원화 체계 설립 △임기 내 공공보육시설 아동 수 대비 70% 확대 △반값 공공산후조리원 대량 설립 등을 공언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우 이날 오후 6시 30분 '청년 곁에 국민의힘! - 국민의힘 서울캠퍼스 개강 총회'에 참석을 예정해 여성 대신 청년을 공략했다. 다만 선대위 진용에서 여성 초선 의원을 대거 기용, 여성 표심에 한발 다가갔다.

국민의힘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은혜·전주혜(이상 대변인)·조수진(공보단장) 의원을 공보라인에, 김미애 의원을 '약자와의 동행위원회'에 전면 배치했다. 모두 여성 현역 초선의원들이다. 이중 약자와의 동행위원회 경우 현재까지 알려진 인선은 윤 후보와 김 의원이 유일하다.

다만 현재까지 뚜렷한 여성 관련 공약은 부재하다는 아쉬움이 남는 가운데 이수정 경기대 교수 영입을 놓고도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 사이 이견이 감지된다.

이 교수는 범죄심리분석전문가로 그간 여성·아동 인권 보호에 적극 의견을 내비쳐 왔다. 최근 윤 후보는 이 교수에게 영입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지난 23일 조선일보 유튜브 채널 '팩폭시스터'에 출연해 "(영입) 한다면 반대한다. 확실히"라는 의견을 내비치면서 이 교수 합류 향방은 불투명해졌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