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3억달러 외화채권 발행
KB증권, 3억달러 외화채권 발행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1.10.26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증권사 발행 중 수요자 가장 많아
서울시 영등포구 KB증권 사옥. (신아일보DB)
서울시 영등포구 KB증권 사옥. (신아일보DB)

KB증권이 3억 달러 규모의 달러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발행 채권은 KB증권이 처음으로 발행한 외화채권으로, 5년 만기·3억 달러 규모로 미국 5년물 국채금리에 95bp의 가산 스프레드를 더해 발행됐다. 

KB증권 관계자는 "최근 미국의 테이퍼링 예상과 중국의 헝다(恒大·에버그란데) 우려 본격화, 글로벌 공급망 차질에 따른 인플레이션 리스크 등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국제 신용등급을 기반으로 국내 증권사가 발행한 5년 만기 외화채권 발행 중 가장 낮은 가산 스프레드로 발행됐다"고 설명했다.

투자자 주문은 총 66개 기관으로부터 유효수요 기준으로 14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최종 금리가이던스 전 최대주문은 약 20억 달러에 달했다. 특히 KB증권은 유효주문 기준으로 올해 프라이싱된 국내증권사 발행 중 최대규모를 달성했다.

KB증권 관계자는 "최근 국제금융시장에서 발생된 미국 및 중국 관련 우려에도 불구하고 당사의 우수한 지배구조와 안정적인 수익창출 능력 등을 아시아·유럽 투자자들로부터 인정받아 최초 금리가이던스 대비 30bp 낮은 수준으로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투자자는 지역 별로 아시아 95% 및 유럽 5%로 배정됐고, 유형 별로는 자산운용사·펀드 50%, 은행 31%, 보험사 18% 및 PB 1%로 배정됐다. 이번 발행에는 아시아 주요 보험사 및 금융기관, 글로벌 대형 자산운용사들이 참여해 우량투자자 유치 및 조달시장 다변화에 성공했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