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공천 미끼로 중진 데려가"
홍준표 "윤석열, 공천 미끼로 중진 데려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10.24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진 尹캠프 기용 맹 비난… "줄세우기 구태정치 전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4일 경선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이미 개 사과로 국민을 개로 취급하는 천박한 인식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줄세우기 구태정치의 전형이 돼 버렸다"고 맹비난했다. 

홍 의원은 이날 윤 전 총장이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에 중진들을 대거 기용한 것을 두고 "공천은 엄연히 당 대표 권한인데, 광역 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중진 출신들을 대거 데려가는 게 새로운 정치인가"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공동선대위원장에 김태호·박진 의원, 심재철 전 국회부의장, 유정복 전 인천광역시장을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홍 의원은 "마치 당을 장악한 듯이 선관위에도 압박을 가하고 참 어이없는 검찰당을 만들고 있다"며 "그러다가 한방에 훅 가는 것이 정치"라고 날을 세웠다. 

또 "분노한 민심과 당심은 이길 수 없다는 것이 곧 드러날 것"이라며 "민심은 천심"이라고 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