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선박용 CO2 포집·저장 장치 기술 개발
대우조선해양, 선박용 CO2 포집·저장 장치 기술 개발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1.09.16 2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기자재 업체 하이에어코리아와 기술 검증 성공
대우조선해양과 하이에어코리아 관계자들이 선박용 CO2 포집·저장 장치 기술 검증을 마친 뒤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과 하이에어코리아 관계자들이 선박용 CO2 포집·저장 장치 기술 검증을 마친 뒤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선박 운항 시 발생하는 엔진 배기가스 내 이산화탄소(CO2)를 포집해 저장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암모니아수 흡수제를 활용해 이산화탄소를 포집 후 저장하는 선박용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기술을 검증하는 데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기술 검증은 대우조선해양의 기본특허와 국내 기자재 업체 하이에어코리아의 배기정화기술을 사용해 이뤄졌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미 해당 기술 관련 20여건의 국내·외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CO2 포집·저장 기술은 오는 2050년 탄소중립 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혁신적 저감기술이다.

CO2 포집·저장 기술은 암모니아수를 이용해 대량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하고 저장하는 습식 포집공정과 광물탄산화 기술로 장치 규모에 따라 이산화탄소 흡수량을 다양하게 설계할 수 있다. 흡수제는 재생 후 다시 사용할 수 있어 손실이 거의 없는 것이 장점이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 중 하나인 광물탄산화기술은 이론적으로 이산화탄소의 영구적인 보관과 저장능력을 갖고 있어 앞으로 자원의 재활용에도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는 기술이라는 게 대우조선해양의 설명이다.

이산화탄소는 선박에서 나오는 대표적인 온실가스로 국제해사기구(IMO)는 에너지효율등급지수(EEDI/EEXI) 기준에 따라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 배출량을 규제하는 정책을 강화한다.

규제를 충족하지 못한 선박은 운항에 많은 제약을 받아 해운시장에서 경쟁력이 떨어지게 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기술을 통해 선주들에게 새로운 솔루션을 제공하고 환경규제에 적극 대응할 수 있어 미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상철 대우조선해양 선박의장설계담당 상무는 “이번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기술의 기술 검증 성공을 기반으로 상용화 시점을 앞당기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친환경 선박 수요가 점점 증가하고 있어 향후 수주전에서도 경쟁우위를 점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