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복위-경남도-경남신보, '경남희망론' 지원 업무협약 체결
신복위-경남도-경남신보, '경남희망론' 지원 업무협약 체결
  • 배태호 기자
  • 승인 2021.08.03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무조정·개인회생 성실상환자에 연 4% 이내 저금리 지원

 

(좌측부터) 구철회 경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하병필 경상남도 도지사 권한대행, 이계문 신용회복위원회 위원장이 '경남희망론' 협약을 맺은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용회복위원회)
(좌측부터) 구철회 경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하병필 경상남도 도지사 권한대행, 이계문 신용회복위원회 위원장이 '경남희망론' 협약을 맺은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용회복위원회)

신용회복위원회(이하 신복위)와 경상남도, 경남신용보증재단이 '경남희망론' 지원을 위한 협약을 3일 맺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경남도는 25억원을 '경남희망론' 기금으로 출연한다.

신복위는 경남도가 출연한 기금으로 앞으로 5년간 경남지역 신복위 채무조정 및 개인회생 성실 상환자 약 3000명에게 연 4% 이내 저금리로 긴급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기초수급자, 한부모가족, 70세 이상자 등 저소득 서민취약계층에게는 더 낮은 연 2.1~2.8%를 적용한다.

신복위는 채무조정을 성실히 상환하고 있는 서민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긴급자금 대출을 지원하고 있다. 

또, 코로나 19에 따른 수요 증가에 대비해 비대면 채널을 강화하는 한편, 지자체 협력을 통해 기금 규모도 늘리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해에는 전년보다 30% 증가한 3만명에게 837억원, 올해 상반기에는 1만7000여명에게 454억원을 지원했다.
 
신복위는 이번 협약으로 예년 보다 30% 이상 증가한 연 2400명의 경남 지역민에게 긴급자금 지원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계문 위원장은 "경남희망론이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도 성실히 채무를 상환하고 있는 경남도민에게 재기의 희망을 불어 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센터 방문이 어려운 분들은 신복위 홈페이지나 앱(APP)을 통해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으니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이용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희망론'은 오는 10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며, 자세한 내용은 신용회복위원회 고객만족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bth7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