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의회 지진특위, 지진피해조사단과 간담회 가져
포항시의회 지진특위, 지진피해조사단과 간담회 가져
  • 배달형 기자
  • 승인 2021.03.15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조사시 현장상황 고려해 폭넓은 피해금액 산정 요청”
(사진=포항시의회)
(사진=포항시의회)

경북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는 지난 12일 지진피해조사단 사무실을 방문해 조사단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지진 사실조사 과정에서 발생한 시민들의 불편사항을 피해조사단에 전달하고 이를 개선·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의회는 그동안 현장에서 주민들로부터 청취한 여러 가지 문제점을 제기했으며 특히 지진 직후 영수증 등 입증자료 없이 수리를 진행한 경우가 많은 만큼 다소 부족하더라도 피해금액을 폭넓게 산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백강훈 위원장은 “지진 발생한지가 3년이 넘게 지났지만 아직까지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수리를 하지 못한 채 생활하고 계시는 피해주민이 많다”며 “피해금액 산정에 있어 가장 중요한 절차가 사실조사인데 현장 상황을 고려해 피해주민들이 실질적인 구제를 받을 수 있도록 배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진피해조사단은 손해사정업체 5개사의 컨소시엄으로 구성돼 지난해 11월 사무실을 개소했으며 현재까지 접수된 3만3천여건의 피해신청에 대해 50여명의 손해사정사가 일평균 약 250건의 사실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신아일보]포항/배달형 기자

bdh252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