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축산환경 개선 종합대책 마련 나선다
경북도, 축산환경 개선 종합대책 마련 나선다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1.02.23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는 지역 축산업의 성장과 함께 환경보전, 악취저감 등 사회적 요구 증가에 대응하기 위한 ‘축산환경 개선 종합대책’ 마련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도는 가축분뇨의 적정 처리와 쾌적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총사업비 361억원을 투자해 퇴비사 설치, 퇴·액비 살포비 등 가축분뇨의 퇴·액비화 및 축산악취측정 ICT기계장비, 친환경 악취저감제 등 축산악취저감을 위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하지만 악취관리 등 축산환경에 대한 평가는 여전히 도민들의 기대에 못 미치고 있는 상황이다.

가축분뇨 발생량 증가와 달리 농경지 지속 감소로 토양과 하천의 부영양화 등 퇴·액비화 처리에 한계가 나타나고 있고, 사육규모의 대형화와 냄새로 인해 지역 주민과의 사회적 갈등과 환경 규제가 점차 심화되고 있다.

도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친환경축산 모델 개발 등 5개 분야 12개 기본과제로 이뤄진 ‘경북도 축산환경 개선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기본계획을 기초로 축산 및 환경 관련 대학, 연구기관 등과 연계한 축종별 축산악취 특성 분석, 세부 실행과제 연구 등을 통해 정책을 추가 보완해 하반기까지 종합계획을 마련하고 본격 추진한다.

도의 축산환경 개선 기본대책의 5가지 분야는 친환경축산 표준 모델 개발, 환경 친화적 축산업 조성, 가축분뇨 에너지화 등 다변화, 축산악취 민원 능동적 해소, 축산악취관리 역량 강화 등이다.

한편, 도는 지난해 12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인 축산악취개선사업에 의성, 상주, 안동, 경주 등 4개 시군이 선정돼 국비 22억원(총사업비 109억원)을 추가 확보함에 따라 축산환경 개선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그간 축산업의 양적·질적 성장 중심 정책 추진으로 축산환경 분야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상대적으로 낮았던 측면이 있었다”며 “앞으로 축산환경 개선 종합대책 추진을 위한 과감한 재정 투자와 행정적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지속 가능한 친환경 축산기반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경북도/김용구 기자

yg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