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천호 강화군수, 설 종합대책 마련 '대군민 담화문' 발표
유천호 강화군수, 설 종합대책 마련 '대군민 담화문' 발표
  • 백경현 기자
  • 승인 2021.02.0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고향방문 자제 당부
(사진=강화군)
(사진=강화군)

인천시 강화군은 코로나19로부터 군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설 연휴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대군민 담화문을 8일 발표했다.

명절 종합대책에는 정부의 특별 방역 대책에 발맞춰 오는 14일까지 명절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금지’ 및 ‘고향방문 자제’를 기본원칙으로 하는 방역 대책을 담았다.

특히, 최근 비수도권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는 반면 수도권은 감소세가 정체되고, 재확산의 위험이 존재하는 만큼 연휴기간 수도권 인구 유입에 따른 방역대책을 강화하고, 군민 불편에 신속하게 대처할 방침이다.

유천호 군수는 대군민 담화문을 통해 “군은 어려운 고비마다 군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위기상황을 극복했다”며 “5인이상 모임금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와 이동자제”를 당부했다.

또 “올해에도 오직 군민의 안전만을 생각하며 선제적이고 때로는 과한 코로나19 대응으로 군민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설 명절 연휴 동안 수도권의 유동 인구 유입에 따른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 군민에게 방역마스크 5매씩, 총 34만6000여장을 지난 4일 지급했다.

[신아일보] 강화/백경현 기자 

khb581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