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선거만 닥치면 색깔론 들고나와… 저급한 정치 되풀이"
이낙연 "선거만 닥치면 색깔론 들고나와… 저급한 정치 되풀이"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2.01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원전대북지원 의혹에 野 맹비난
윤건영 "선거때 되면 야당이 해온 패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원전 지원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원전 지원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민의힘이 '북한 원자력 발전소 건설 추진'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선거만 닥치면 색깔론을 들고나오는 낡고 저급한 정치를 지금도 되풀이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 대표는 1일 오전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원전이 극비리에 건설될 수 있다는 야당의 발상 자체가 비현실적"이라며 "야당의 문제 제기는 처음부터 가짜 쟁점이고, 상상의 쟁점"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전날 산업통상자원부가 '정부가 원전을 지어주려고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것을 언급하며 "북한 원전 건설이 정부 정책으로 극비리에 추진했다는 야당의 주장은 사흘도 못 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고 부각했다.

이어 "북한 원전 건설은 1994년 북-미 제네바 기본 합의서에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 사회의 보상책으로 등장했다"며 "과거 북한에 원전 건설을 추진했던 김영삼 정부나 이를 거론했던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일을 이적행위라고 생각하는지 야당에 되묻고 싶다"고 비꼬았다.

2018년 남북정상회담 때 국정기획상황실장으로 실무를 총괄했던 같은 당 윤건영 의원의 경우 한 라디오 방송에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철지난 북풍공작"이라며 "결론적으로 이번 선거에 큰 영향을 줄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앞서 원전 대북지원 의혹이 증폭하자 '이적행위'라고 비난한 바 있다.

윤 의원은 "선거 때만 되면 과거 국민의힘이 자주 해왔던 패턴(유형)"이라며 "지난 2012년 대통령 선거 당시 NLL 대화록 논란, 2017년엔 북한 인권 결의안 등 큰 선거를 앞두고 북한 이슈(현안)를 만들어 흑백논리로 공격하는 것인데, 이번엔 조금 과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소장에 따르면 (산업부 공무원이 삭제한) 원전 문건은 약 530건인데, 북한 원전과 비슷한 내용을 담는 게 17건 정도고, 논란이 되는 문건은 1~2건 정도"라며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4년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문서도 꽤 있다"고 부연했다.

윤 의원은 "남북 정상회담에서 원전은 논의된 바도 없고 거론된 바도 없다"며 "제가 2018년 세 번이나 남북 정상회담의 실무준비를 총괄해, 확실하고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공언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회담 당시 도보다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원전 관련 내용이 담긴 USB(자료집)를 건넸다는 의혹에 대해선 "도보다리가 아닌 판문점 평화의집 1층에서 에너지(자원) 협력이 포함된 '신경제 구상' USB를 전달했다"며 "이는 대통령께서 2015년 당시 민주당 대표 시절에 발표한 일종의 평화 경제 구상"이라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국민의힘이 나홀로 계속 우기고 계시기 때문에 책임 있는 정치 세력이라면 그 책임을 당연히 져야 한다"며 "손해배상이든 정치적 책임이든, 김 위원장이 분명하게 어떻게 책임을 질 것인지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야당은 여권의 해명이 석연치 않다는 입장이다.

현재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표를 던진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같은 날 라디오 방송에서 "(대북 원전과 관련해) 숨길 일이 아니다"라며 "USB를 다 공개하면 어떤가"라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북한에 원전을 가져다 준다는 것을 상상이나 하겠냐"며 "조직적으로 은폐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강한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야당 간사 이철규 의원 경우 또다른 라디오 방송에서 "그 문건은 감사원 감사가 시작되자 야밤에 정부청사에 공무원이 침입해서 삭제했던 문서"라며 "가짜문서라고 발뺌하기엔 너무 무겁다.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이 문서를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지금이라도 청와대가 USB 내용을 공개하면 될 일"이라며 "(삭제 문건도) 문서 원본을 공개한 뒤 산자부가 규명해야 할 일"이라고 압박했다.

같은 당 김기현 의원도 "정부와 여당의 해명이 엇갈리고 있다며 "여러 군데에서 막 급하게 거짓말 하는 것을 보니 아마 큰 사고를 친 모양"이라고 전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