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주호영 '문 대통령 사면 대상' 발언에 "그분 정치수준"
靑, 주호영 '문 대통령 사면 대상' 발언에 "그분 정치수준"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1.19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말 외 대꾸할 가치가 없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전직 대통령이 되면 사면이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말한 것에 대해 청와대가 "그 분의 정치 수준을 보여주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19일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주 원내대표 발언에 이같이 지적하면서 "이 말 외에는 대꾸할 가치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 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사면론을 일단락한 것을 거론하며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비난한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 사면은 국민 통합을 해친다'고 한 발언은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가 결과적으로 국민 여론을 슬쩍 떠보고 서둘러 바람을 빼버린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신년 기자회견 후 문 대통령의 소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 "특별히 말씀은 없었다"며 "표정도 밝았다"고 전했다.
 
일각에서 개각 가능성이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선 "개각은 인사권자의 결정에 달렸다"며 "별도의 언급을 듣지 못했다"고 답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