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안철수, 입당 안 하면 출마할 것"… 조건부 선언
오세훈 "안철수, 입당 안 하면 출마할 것"… 조건부 선언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1.0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너지 효과 극대화 위해 간곡히 제안"
"입당·합당 없으면 출마 택할 수밖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국민의힘 입당을 촉구하면서 이에 응하지 않으면 4·7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할 것을 알렸다.

세 달 앞으로 다가온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의 야권 단일화 실패 가능성을 방지하고, 시너지(총체) 효과를 극대화하자는 게 오 전 시장 입장이지만, 안 대표의 합당이나 입당 의지가 없을 경우 보선에 출마하겠단 입장이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의 단일화가 승리로 이어지고, 그 동력으로 정권 교체까지 이뤄지길 대다수 국민이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이렇게 피력했다.

오 전 시장은 안 대표에게 "단일화를 통한 야권 승리는 문재인 정권 폭주와 연장에 제동을 걸 수 있는 중요한 기회"라며 "실천적 방법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부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으로 들어와 달라"며 "합당을 결단해 주면 더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또 본인은 4·7 재·보궐 선거에 불출마하겠다는 의사를 알리면서 "야권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더욱 중요한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의 단합된 힘을 확보하는 가장 확실한 길이기도 하다"며 "야권 승리를 바라는 많은 분이 이번 단일화 무산 가능성 때문에 노심초사하고 계신 이유"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이번 기회에 야권 후보 단일화를 넘어 야권 자체가 단일화 될 때 비로서 정권 교체의 가능성이 극대화될 수 있다"며 입당보다 합당 논의를 먼저 시작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당내 경선으로 선택된 후보의 당선을 위해 어떤 도움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당선 후에도 당선자가 원한다면 제 행정 경험과 준비된 정책을 시정에 바로 접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라고 부각했다.

오 전 시장은 그러면서도 "입당이나 합당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출마의 길을 택할 수 밖에 없다"며 "제1야당 국민의힘으로서는 후보를 내지 않을 수 없기 때문임을 국민 여러분이 이해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출마의 가능성은 열어놓았다.

오 전 시장은 오는 17일까지 안 대표의 답을 기다린 후 거취를 결정할 예정이다.

다음은 오 전 시장 기자회견 전문.

 

<정권탈환의 초석이 되겠습니다>

대한민국이 무너지고 있습니다.

문재인정권의 무능과 독재로 온국민이 고통 속에서 절망하고 있습니다.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의 단일화가 승리로 이어지고 그 동력으로  정권교체까지 이루어지기를 대다수 국민이 간절히 바라고 계십니다. 

이를 위해 저는 기도하는 심정으로 우리 당과 안철수 후보께 제안합니다.

우선 서울 시장 보궐선거 야권단일화에 대한 안철수 후보의 강한 의지에 경의를 표합니다.

단일화를 통한 야권승리는 문정권 폭주와 연장에 제동을 걸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이기 때문입니다.

이제 그 실천적 방법이 매우 중요한 시점입니다.

저는 오늘 야권 단일화를 위해 안철수 후보님께 간곡히 제안하고자 합니다.

국민의힘 당으로 들어와 주십시오. 

합당을 결단해 주시면 더 바람직합니다.

그러면 저는 출마하지 않고 야권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입당이나 합당후 경쟁하는 방안이 야권단일화의 실패 가능성을 원천봉쇄함과 동시에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한다고 확신합니다. 

또 더욱 중요한 다음 대선까지의 단합된 힘을 확보하는 가장 확실한 길이기도 합니다.

야권 승리를 바라는 많은 분들이 이번 단일화 무산 가능성 때문에 노심초사하고 계신 이유입니다.

이번 기회에 야권 후보 단일화를 넘어 ‘야권 자체’가 단일화 될 때 비로서 정권교체의 가능성이 극대화될 수 있습니다.

당은 안후보의 ‘입당’보다는 ‘합당’ 논의를 먼저 시작해 주시는 것이 긴요합니다.

양 당의 화학적 결합만이 단일화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켜 양대 선거, 특히 대선의 승리 가능성을 최대한 높일 것입니다.

입당이나 합당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저는 출마의 길을 택할 수 밖에 없습니다.

제1야당 국민의 힘으로서는 후보를 내지 않을 수 없기 때문임을 국민 여러분이 이해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그리고, 당선일로부터 바로 시정의 큰 줄기와 세세한 디테일을 함께 장악하여 일에 착수할 수 있는 유일한 후보로서 선거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보궐선거에는 인수위의 충분한 준비기간도 없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당선되는 시장은 일할 수 있는 기간이 사실상 6개월에서 9개월 정도에 불과합니다. 

방대한 서울 시정을 장악하기는 커녕 파악하기에도 턱없이 부족한 시간입니다.

그래서, 저 오세훈은 당내 경선으로 선택된 후보의 당선을 위해 어떤 도움도 마다하지 않겠습니다.

당선 후에도 당선자가 원한다면 저의 행정경험과 준비된 정책들을 시정에 바로 접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도울 것입니다.

저는 이 제안에 대한 고민으로 며칠간 불면의 밤을 보냈습니다.

이번 제안에 저 오세훈의 정치적 이해관계는 없습니다.

오로지 야권의 역사적 소명인 ‘야권 단일화’가 중심에 있을 뿐입니다. 

저는 그 대의 앞에 하나의 수단에 불과합니다.

단일화를 통한 야권 승리가 그 무엇보다도 민주당의 정권 연장에 제동을 걸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가치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저의 결정이 희망을 잃은 서울시민과 대한민국 국민이 열망하는 정권교체를 향한 긴 여정의 초석이 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