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마포구 모텔서 '홧김에 방화'… 2명 사망·9명 부상
서울 마포구 모텔서 '홧김에 방화'… 2명 사망·9명 부상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0.11.25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현장. (사진=연합뉴스)
화재 현장. (사진=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공덕동에 있는 3층짜리 한 모텔에서 불이나 2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39분께 공덕동 3층짜리 모텔 건물 1층에서 불이나 모텔 안에 있던 주인과 손님 등 15명 중 11명이 연기를 흡입하고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중 2명이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불은 1층에서 장기 투숙 중인 60대 남성이 모텔 주인과 말다툼을 한 뒤 홧김에 자신의 방에 불을 지르면서 시작됐다. 모텔 주인에 술을 달라고 권했으나 주지 않자 화가 나 불을 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남성은 병원에 이송되던 도중 자신이 불을 냈다고 자백했으며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소방당국은 차량 31대와 인력 119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고 화재 발생 1시간20분 후인 5시께 완전히 불을 껐다.

경찰은 이 남성을 현주건조물 방화치사상 혐의로 입건했으며, 소방당국과 함께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규모 등을 조사 중이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