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세 속 중등교원 임용시험…전국 6만명 응시
코로나 확산세 속 중등교원 임용시험…전국 6만명 응시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0.11.21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험생들 “불안하지만 최선 다하겠다”
중등 임용고시 시험을 하루 앞두고 20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대형 임용고시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가운데 이날 오후 동작구보건소에서 학원생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선별진료소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등 임용고시 시험을 하루 앞두고 20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대형 임용고시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가운데 이날 오후 동작구보건소에서 학원생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선별진료소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을 공식화 한 가운데 21일 중·고교 신규 교원 임용시험이 치러진다.

이번 임용시험은 노량진의 한 대형 고시학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무더기 발생한 와중에 치러졌다.

이날 오전 사서・환경・체육・기술 등의 과목 시험 고사장으로 지정된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학교 앞에서는 시험을 관리하는 본부위원들이 방역복을 입은 채 교문을 지키고 있다.

이들은 수험생 외에 외부인 출입을 엄격히 제한하기 위해 정문에서 수험표를 확인한 후 차례대로 입장시켰다.

수험생들이 고사장으로 입장한 후 발열 체크를 위해 대기하며 줄을 서게되자 운동장에 서 있던 본부위원은 수험생들 간 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수시로 안내했다.

수험생들은 노량진 고시학원 집단감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들이 1년 여 간의 기간을 고생하며 열심히 준비했음에도 시험을 못 보게 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도 감염 우려로 불안한 상황에 마음이 휘둘리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최근 서울 노량진 대형 임용고시 준비 학원에서 수강생을 포함한 직원 등 39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교육부 등에 따르면 전국 110개 시험장에서 치러지는 이번 중등교원 시험의 응시 예정자는 총 6만233명이다. 이 가운데 ‘자가격리자’ 및 ‘코로나19 검사 대상자’는 다른 응시자들과 분리돼 시험을 치렀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은 응시가 허용되지 않았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