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가덕신공항 특별법 낸 소속 의원들 강력히 질책했다"
주호영 "가덕신공항 특별법 낸 소속 의원들 강력히 질책했다"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11.2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신공항 백지화 결론 과정 따지는 게 우선"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낸 일부 의원을 강력히 질책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원내대책회의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김해 신공항 확장안 백지화 결론이 난 과정을 따져보는 게 우선"이라며 "지도부와 논의 없이 (특별법을) 낸 것에 대해 강하게 질책했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날 부산 지역 국민의힘 의원 일동은 특별법을 내놓고 가덕도 신공항을 '감해국제공항을 이전하고 부산광역시 가덕도에 새로이 건설하는 공항'이라고 명시했다. 이 특별법은 박수영 의원이 대표 발의했고, 부산 지역 15명 전원이 공동발의자로 이름을 올렸다. 공동발의자는 부산시당위원장 하태경 의원과 5선 서병수·조경태 의원, 3선 김도읍·장제원 의원, 초선 김미애·김희곤·백종헌·안병길·이주환·이헌승·정동만·전봉민·황보승희 의원이다.

대표 발의한 박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부산·울산·경상남도 주민의 염원인 가덕도 신공항을 신속하게 건설해야 한다"라며 "지난 20여년간 정치적인 이유로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지만, 지난 17일 국무총리실 산하 검증위원회에서 검증 결과를 발표하며 탄력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법안 발의 이유는) 동남권 신공항에 관한 정치적이고 소모적인 논쟁을 불식시키려는 의도"라며 "그동안 사업이 추진되지 않아 국가적·사회적 갈등과 비용이 초래됐고, 신속하고 효율적인 신공항 건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주 원내대표는 "(김해 신공항 백지화 과정에) 반드시 감사가 따를 것"이라며 "불법이 있다면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선 검증위원회에서 김해 신공항을 백지화한 적이 없다고 (김수삼) 위원장이 공식적으로 말했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그렇다면 그 과정이 제대로 된 건지 따져봐야 하는 것"이라며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이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해 나라를 생각하지 않고 던진 이슈(현안)에 우리가 말려들어선 안 된다"고 질타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해 신공항 백지화 과정에 대한 감사원에 감사청구를 예고하면서 "우선 상임위원회에서 여야가 감사청구요청을 할 것"이라며 "민주당이 동의하지 않으면 다른 방법으로 감사를 청구하는 길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