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선 전 부양책 합의 '난항'…뉴욕증시, 이틀 연속↓
미 대선 전 부양책 합의 '난항'…뉴욕증시, 이틀 연속↓
  • 천동환 기자
  • 승인 2020.10.15 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우 0.58%·S&P500 0.66%·나스닥 0.8% 하락
최근 1개월 다우지수 일일 추이 그래프. (자료=한국투자증권 홈트레이딩시스템)
최근 1개월 다우지수 일일 추이 그래프. (자료=한국투자증권 홈트레이딩시스템)

미국의 추가 경기 부양책 합의가 대선 전 타결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뉴욕증시가 이틀 연속 하락세를 나타냈다. 다우지수는 0.58% 하락했고, S&P 500과 나스닥은 각각 0.66%와 0.8% 내렸다. 

14일(이하 현지 시각) 미국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65.81p(0.58%) 하락한 2만8514.0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23.26p(0.66%) 내린 3,488.67을 기록했고, 나스닥 종합지수는 95.17p(0.80%) 하락한 1만1768.73에 장을 마감했다. 이들 지수는 이틀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현지 언론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세가 나타나는 가운데, 추가 경기 부양 지출 합의 난항 국면이 주가를 끌어내렸다고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코로나바이러스 극복 지원에 대한 국회의원들의 최근 평가 절하로 인해 미국 증시가 이전의 상승세를 포기하며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이날도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경기 부양책 일부 이슈에서 협상이 진전을 이뤘지만, 대선 전 타결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부양책의 규모와 정책 내용 관련해서 이견이 있다고 밝혔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의 대변인도 양측의 대화가 건설적이었지만, 코로나19 검사 계획 등에 대한 이견이 여전하다고 말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였다. 영국 런던증시 FTSE 100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58% 하락한 5935.06으로 거래를 마쳤고, 프랑스 파리증시 CAC 40지수는 0.12% 하락한 4941.66을 기록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은 0.18% 내린 3273.28로 장을 마감했다.

반면,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 DAX 30지수는 0.07% 오른 1만3028.06을 기록했다.

국제 유가와 금값은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장 대비 배럴당 0.84달러(2.1%) 오른 41.04달러에 장을 마감했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2.70달러(0.7%) 오른 1907.30달러를 기록했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