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목소리 귀담아 들어야”
“국민의 목소리 귀담아 들어야”
  • 양귀호기자
  • 승인 2009.06.09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4당·시민사회 원로, 정부 국정기조전환 촉구
민주당·민주노동당·창조한국당·진보신당 등 야4당과 시민사회단체 원로들은 9일 이명박 정부의 소통부재 및 일방통행식 국정운영방식을 비판하고 국정운영기조 전환을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문국현 창조한국당 대표 등 야4당 대표와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정현백 성균관대 교수 등 시민사회 원로들은 이날 오전 서울 렉싱턴 호텔에서 열린 '시민사회와 정치권의 소통을 위한 시국 원탁회의'에 참석, 이같이 공감했다.

참석자들은 "이 자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추모 열기에 담긴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정치권과 시민사회가 좀 더 긴밀하게 소통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며 "노 전 대통령이 추구했던 민주주의와 인권, 정의 등 가치를 존중하는 가운데 화합과 사회통합을 이룩하라는 것이 고인의 뜻이자 추모 대중의 염원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입을 모았다.

참석자들은 특히 "이 시점에서 국민화합을 위해서는 이명박 정부의 국정기조가 근본적으로 전화돼야 하고 특히 용산참사로 상징되는 그간의 소통부재와 일방통행식 국정운영방식을 대통령 자신이 반성하고 변경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국가적 어려움과 사회적 혼란이 계속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참석자들은 이 대통령에 "기본 인권을 존중하고 민주적 권리를 회복시키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악법'시비로 사회적 논란이 많은 법안들의 강행통과를 단념하고 공안탄압 및 외면과 배제의 정치를 청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석자들은 서민경제에 대해 "특권층 위주의 각종 정책고 무모한 개발사업 대신 대다수 국민의 생존과 생활을 최우선 순위에 두는 경제 사회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남북관계와 관련, "남북관계가 6·15공동선언 이전으로 돌아가고 있는 엄중한 사태에 이 정권의 잘못된 대북정책이 큰 책임이 있음을 인정하고 관계 복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며 "북한의 과도한 대응만 탓하는 것은 문제를 해결하려는 태도가 아니며, 만에 하나 남북대결을 조장해 목전의 정치적 곤경을 벗어나려 한다면 국민들로부터 더욱 버림을 받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참석자들은 아울러 "앞으로 시민사회와 정치권이 특정한 형식에 구애됨이 없이 다양한 층위, 다양한 범위에서 소통을 강화해 민주주의 회복과 진정한 국민화합이라는 시대적 과제에 부응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며 향후 지속적으로 힘을 결집해 나갈 뜻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